한국일보>

조영빈 기자

등록 : 2017.08.08 11:16
수정 : 2017.08.08 11:16

정경두 공군총장 합참의장 내정 등 대장 7명 물갈이

문재인 정부 첫 軍수뇌부 인사

등록 : 2017.08.08 11:16
수정 : 2017.08.08 11:16

비육사 2명이 국방부와 합참 견인 구도

작전사령관도 비육사 등용

육군총장에는 육사출신 김용우 임명

정경두 공군참모총장이 지난해 10월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 공군본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위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는 8일 합동참모본부 의장에 정경두(공사30기) 공군참모총장을 내정하는 등 대장 7명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해군 출신의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 이어 합참의장에도 비(非)육군을 내세운 것으로 해ㆍ공군이 각각 국방부와 합참을 동시에 견인하는 구도가 마련될 전망이다. 기존 육군 주도형 군 구조에 대한 개혁이 본격화고 있다.

국방부는 “고도화 되고 있는 북핵 미사일 위협에 대비하고 안정 속에서 국방개혁을 강력하게 추진할 수 있는 역량과 연합 및 합동작전 전문성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해 군내에서 신망이 두텁고 올바른 도덕성을 갖춘 인물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문재인 정부는 초대 합참의장에 합참 전략기획본부장과 공군참모차장 등을 지낸 정 총장을 내정했다. 공군 출신 합참의장은 김영삼 정권 시절인 1993년 5월~1994년 12월 합참의장을 지낸 이양호 전 국방부 장관 이후 23년 만이다.

육군참모총장에는 김용우(56·육사 39기) 합참 전략기획본부장(중장)이 임명됐다. 육사 위주의 기존 군 구조를 개혁하기 위해 비육사 출신을 육군총장에 앉힐 것이라는 군 안팎의 예상을 깬 것으로 기존 육사 위주의 군 수뇌부의 군심을 배려한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정경두 공군총장의 합참의장 내정으로 공석이 된 공군총장에는 이왕근(56·공사 31기) 합참 군사지원본부장(중장)이 임명됐다. 한미 연합사 부사령관으로는 김병주(55·육사 40기) 3군단장(중장)이 정해졌다.

최전방 동부전선 방어를 책임지는 1군사령관에는 박종진(60·3사 17기) 3군사령부 부사령관(중장), 서부전선과 수도권 방어를 담당하는 3군사령관에는 김운용(56·육사 40기) 2군단장(중장)이 임명됐다. 후방 지역을 방어하는 2작전사령관으로는 박한기(57·학군 21기) 8군단장(중장)이 정해졌다. 통상 육사 출신 2명과 비육사 출신 1명으로 구성돼온 군 사령관 라인업이 비육사 2명, 육사 1명으로 재편된 것이다.

엄현성(59·해사 35기) 해군참모총장은 작년 9월 취임해 임기가 남아 있어 이번 인사에서는 제외됐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