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7.11.28 15:22
수정 : 2017.11.28 15:23

발리 화산 분화로 발 묶인 한국인 최대 800명 ‘발 동동’

등록 : 2017.11.28 15:22
수정 : 2017.11.28 15:23

공항 폐쇄 장기화시 피해 눈덩이…韓대사관, 헬프데스크 설치

배·버스로 우회 출국할 경우 6∼12시간 소요 전망

발리의 아궁화산 분화가 본격화 되어 분화단계에 접어들어 발리의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의 폐쇄 기간이 연장. 28일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을 찾은 승객들이 항공권을 교체하고 있다. 연합뉴스

화산 분화의 여파로 인도네시아 발리 섬의 항공교통이 마비되면서 현지에 발이 묶인 한국인 관광객이 최대 800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는 등 피해가 빠르게 늘어날 조짐을 보이고 있다.

28일 관련 당국과 업계 등에 따르면 이 시기 발리를 찾는 한국인 관광객은 대부분 신혼부부와 배낭여행객으로 하루 400∼500명이 한국행 항공편에 탑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발리 현지 상황에 정통한 소식통은 "요일에 따라 다르지만 보통 하루 400명 내외가 귀국하는데 이틀간 결항된 만큼 700∼800명 정도가 발이 묶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문제는 발리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의 운영이 언제쯤 재개될지 예측하기 힘들다는 점이다.

현지 항공당국은 섬 동북쪽에 위치한 아궁 화산에서 뿜어져 나온 화산재가 남서쪽으로 이동해 섬 전역을 뒤덮자 이날 새벽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의 폐쇄 기간을 29일 오전 7시까지로 24시간 연장했다.

인도네시아 국가방재청(BNPB)은 현재 자바 섬 남쪽 해상을 지나는 열대성 저기압 '쯤빠까'(Cempaka)의 영향 때문에 북동풍이 불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풍향이 유지될 경우 29일에도 공항 운영이 재개되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

발리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에선 27일 하루 동안에만 445편의 이착륙 항공편이 취소돼 약 5만9천 명의 승객이 발이 묶였던 만큼 공항 폐쇄가 장기화할 경우 피해가 걷잡을 수 없이 확대될 전망이다.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한국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발리 한인회의 협력을 받아 28일 오전 응우라라이 공항 국제선 청사 2층에 헬프 데스크를 설치하고 현지에 직원을 급파했다"고 말했다.

상황이 악화할 조짐을 보이자 일부 외국인 관광객들은 배로 발리 섬을 벗어난 뒤 주변 지역 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인도네시아 교통부는 현재 발리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에서 수라바야 주안다 국제공항으로 가는 공항버스를 임시 운행하고 있다.

해당 버스는 발리 섬 서북쪽 길리마눅 항에서 페리를 이용해 약 4㎞ 떨어진 자바 섬 바뉴왕이로 건너간 뒤 육로를 거쳐 주안다 국제공항으로 향하게 된다.

하지만 30만 루피아(약 2만4천원)의 이용료를 내야 하고 주안다 국제공항까지 가는데 걸리는 시간이 12시간에 달하는데다 항공사가 우회 항공편을 제공하지 않을 경우 상당한 추가비용이 발생한다.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그런 어려움에도 귀국이 시급한 관광객들은 해당 경로를 이용하고 있다"면서 "우리 국민도 일부 우회경로 이용을 원하는 분들이 있어 관련 내용을 안내했다"고 말했다.

발리 섬에 이웃해 있는 롬복 국제공항을 이용하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다.

발리 응우라라이 공항에서는 롬복행 배를 탈 수 있는 파당-발리 항까지 무료로 버스가 제공되고 있다.

이를 이용해 롬복까지 가는데는 약 4시간 30분이 소요된다.

그러나 롬복 국제공항은 풍향 등에 따라 예고 없이 운영이 정지될 수 있다는 것이 문제다. 롬복 국제공항은 지난 26일 오후 한때 폐쇄된 것을 시작으로 운영 중단과 재개를 반복하고 있다.

현재 롬복 섬은 화산재의 영향을 받지 않고 있지만, 인도네시아 국적항공사인 가루다 항공을 비롯한 일부 항공사는 롬복 이착륙편의 운항을 전면 취소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대통령 '김위원장, 한국서도 인기 아주 높아져' 김정은 '다행'
트럼프 “남북대화 잘 진행돼...12일 싱가포르 고려 바뀌지 않아”
외신들 “문 대통령, 중재 또 돋보여…그물에 낀 공 빼냈다” 극찬
잔혹 살해된 여대생… “내가 범인” 옆집 청년의 이상한 자백
원희룡 제주지사 후보 특별회원권 수수 의혹 ‘진실공방’
다급한 일본… 아베 내달 G7 이전 미국 방문 검토
[특파원 24시]차세대 신칸센 개발 박차… 시속 360㎞ 재도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