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석원 기자

등록 : 2017.09.14 17:50
수정 : 2017.09.14 18:02

대북 인도적 지원 방침에 일본정부 민감 반응

등록 : 2017.09.14 17:50
수정 : 2017.09.14 18:02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14일 정례브리핑에서 한국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의 모자보건 사업에 800만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는데 대해 “북한에 대한 압력을 훼손하는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스가 장관은 “지난 3일 핵실험 등 북한이 도발을 계속하는 지금은 대화국면이 아니라 국제사회 전체가 북한에 대해 최대한 압력을 가할 때”라며 민감하게 반응했다.

그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도 북한에 대한 각별하고 엄격한 제재결의가 만장일치로 채택됐다”며 “이런 상황에서 대북압력을 훼손하는 행동은 피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만 ‘이 문제를 두고 한국 측과 의견교환을 할 생각이 있느냐’는 일본 언론의 질문에 “한국 정부가 정식발표한 게 아니므로, 그런 질문이나 보도내용에 대해 구체적인 답변은 피하겠다”고 말했다.

도쿄=박석원 특파원 spar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전술핵 재배치, 정치적 상징일뿐… 군사 실효성 낮아”
[뒤끝뉴스] “폭탄주 10잔? 끄떡 없어요” 안철수의 주사(酒史)
타우러스 미사일 1발을 쏘기까지 석 달 기다린 사연
하얀 가발, 붉은 법복… 아프리카 법정은 아직 영국 식민지?
[인물360˚] ‘코피노’는 그저 아버지다운 아버지를 원한다
남경필ㆍ이재명, 경기지사 선거전 시작됐나?... 신경전 치열
[나를 키운 8할은] 영화제작자 심재명 '엄마와 가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