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1.29 13:33
수정 : 2018.01.29 13:35

동료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30대 2시간만에 검거

등록 : 2018.01.29 13:33
수정 : 2018.01.29 13:35

게티이미지뱅크

근무시간에 일터에서 직장 동료를 살해하고 달아난 30대가 범행 약 2시간에 검거됐다.

경기 남양주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37)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9시 30분께 남양주시 이패동에 있는 한 회사 창고 안에서 직장 동료 B(50)씨를 흉기로 찌르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직후 고양시 쪽으로 차를 몰고 달아났지만.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행적을 추적한 경찰에 2시간만에 붙잡혔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B씨가 평소 직장에서 인간관계 문제 등으로 갈등이 있었다는 주변 진술이 있지만, 정확한 살해 동기에 대해서는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곧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대한민국종합 9위 3 1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