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권경성 기자

등록 : 2017.11.28 19:23
수정 : 2017.11.28 21:06

인도지원도 끊겨가는 북한… 호주 “분배 감시 어렵다”

미국의소리(VOA) 보도

등록 : 2017.11.28 19:23
수정 : 2017.11.28 21:06

영국은 대북 공적원조 중단

10월 판문점을 찾은 호주의 줄리 비숍(오른쪽) 외무부 장관과 마리스 페인 국방부 장관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판문점=연합뉴스

미국 주도로 대북 압박을 강화 중인 국제사회가 인도적 지원도 속속 끊고 있다. 분배 감시가 어렵다는 이유로 호주가 대북 인도지원을 중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28일 미국 관영 방송인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호주 외교부 대변인실은 이 방송에 보낸 이메일을 통해 지난해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의 대북 영양지원 사업에 대한 자금 지원을 마지막으로 대북 인도주의 지원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대변인실은 지원 중단의 이유로 호주 정부가 지원한 사업과 관련한 분배 감시가 허용되지 않는다는 점을 지목했다.

호주 정부는 2002년 이래 북한에 직접 지원 대신 WFP 등 유엔 산하 기구를 통한 인도주의 지원을 해왔다. 2014~2016년에는 WFP의 대북 영양지원 사업에 매년 230만달러(약 25억원)를 제공했다.

올해 WFP의 대북 영양지원사업에 자금을 지원한 국가는 스위스, 캐나다, 프랑스, 러시아 등 4개국으로, 지난해 캐나다, 중국, 인도, 리히텐슈타인, 러시아, 스위스, 호주 등 7개국보다 줄었다고 VOA는 전했다.

앞서 24일에는 영국이 핵 개발과 인권 유린을 이유로 대북 공적개발원조(ODA)를 중단하기로 했다고 이 매체에 공개한 바 있다. 북한의 핵무기 완성 시기가 다가옴에 따라 인도주의 차원의 대북 지원도 앞으로 더 축소되리라는 게 전문가들 관측이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