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등록 : 2018.01.08 17:00
수정 : 2018.01.08 17:29

달달한 음식 끼고 살면 소화기암 쉽게 유발

등록 : 2018.01.08 17:00
수정 : 2018.01.08 17:29

백융기 연세대ㆍ김호근 세브란스병원 교수팀

과다 생성된 당분, 암 억제 단백질 활동 방해

게티이미지뱅크

단 음식을 지나치게 많이 먹으면 암 억제회로가 붕괴되고 악성암세포가 생성돼 당뇨병뿐만 아니라 췌장ㆍ위ㆍ간 등 소화기암까지 유발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백융기 연세대 생화학과 특훈교수와 김호근(병리과)ㆍ강창무(간담췌외과) 세브란스병원 교수팀이 최첨단 단백체학 기술을 이용해 공동 수행한 연구에서 이 같은 사실이 규명됐다.논문은 최근 국제 암연구 분야 학술지 ‘캔서 리서치(IF=9.12)’ 온라인판에 실렸다.

우리 몸에서 각종 생체반응을 주관하는 단백질은 암을 억제하거나 일으키기도 한다. 특히 폭소3이나 p53같은 일부 암 억제 단백질은 비정상적인 세포분열을 일으킬 기미가 있을 때 세포사멸 과정을 유도해 암을 억제한다.

그런데 당분을 자주 섭취하면 '오글루넥'이라는 당 분자가 많이 생성되면서 이 가운데 일부가 암을 억제하는 단백질 폭소3의 특정 위치에 붙어 암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게 이번 연구에서 밝혀졌다.

연구진에 따르면 암 억제 단백질인 폭소3의 284번 세린 아미노기에 오글루넥이 붙으면 MDM2라는 발암인자가 크게 활성화해 p53이 주도하는 암 억제회로가 붕괴되고, 연결된 p21세포주기 조절자마저 훼손돼 멀쩡하던 췌장세포를 악성 췌장암세포로 바뀌게 한다.

따라서 지나친 당분 섭취는 당뇨병뿐만 아니라 중요한 암 억제조절자의 기능마저 파괴해 아직 진단자가 없어 수술 후 5년 생존율이 가장 낮은 췌장암을 유발할 수 있다.

게다가 이런 현상이 위암과 간암 조직에서도 동시에 발생한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이들 암 조직에서는 과잉 당 대사를 촉진하는 효소 유전자들이 크게 활성화돼 오글루넥 당분도 비정상적으로 많이 생성됐다. 당분의 과잉 생성과 췌장암 등 소화기암과의 연관성을 분자 수준에서 생화학적으로 처음 증명한 것이다.

이에 따라 향후 임상 분야에서 췌장암이나 위암, 간암 등 소화기암 환자의 조직을 검사할 때 당화된 폭소3의 발현 정도를 정상인과 비교 조사하는 것으로 암 진단은 물론 항암 표적치료를 시도할 가능성을 열었다는 평가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노회찬 유서 일부 공개 “참으로 어리석은 선택이었다. 책임을 져야 한다”
‘삼겹살 판갈이론’ ‘콜레라균’… 노회찬의 촌철살인 발언들
서해 5도 해변에 박힌 ‘용의 이빨’ 뽑힐까
중국 ‘엉터리 광견병 백신’ 파문… 리커창 “철저히 조사”
여야, 김선수 대법관 후보 ‘정치적 중립성’ 놓고 충돌
국방부, 기무사 계엄령 세부문건 공개 놓고 고민
이재명 ‘조폭 유착’ 의혹에 영화 ‘아수라’ 재조명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