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순지
기자

등록 : 2017.12.19 17:02
수정 : 2017.12.19 17:32

[영상] 늑대정신 키운다며 여직원 '뺨때리기' 시킨 회사

등록 : 2017.12.19 17:02
수정 : 2017.12.19 17:32

웨이보 캡처

중국 난시성 난창(南昌)의 한 화장품 회사에서 ‘조직 내 응집력을 키운다’는 이유로 사내 여직원들에게 ‘뺨 때리기’를 시킨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19일 시나닷컴 등 중국 주요 포털 사이트에는 이런 내용의 53초 분량 영상이 공개됐다.

이 영상에선 유사한 복장을 한 10여명의 여성들이 붉은 색 단상 위에 올라 서로 무릎을 꿇고 상대방의 뺨을 때리는 장면을 보여줬다.

하지만 말리는 사람은 없었다.

논란이 된 영상은 지난 17일 현지의 한 화장품 업체에서 송년 행사 자리를 찍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업체 관계자는 논란이 커지자 상하이스트 등 현지 매체에 “팀 단합력을 높이고 직원들의 ‘늑대 정신’을 개발하려고 진행한 것”이라며 “일방적인 폭력 요구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늑대 정신’은 중국에서 기업가 정신을 강조할 때 주로 쓰는 말로, 끈질긴 성격을 가진 늑대처럼 지구력을 가지고 일에 임하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늑대정신은 5명으로 시작해 현재는 15만명의 직원을 거느린 중국 1세대 글로벌 벤처기업으로 성장한 화웨이의 기업 문화로도 잘 알려져 있다.

영상을 본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이용자들은 “직원들에게 뺨 때리기를 시킨 회사가 잘못된 늑대 정신을 가지고 있다”며 비판했다.

비슷한 논란은 앞선 지난 4월에도 벌어졌다. 당시 중국 지린성 바이산(白山)시 한 회사가 영업을 잘하지 못한 직원들에게 무릎을 꿇게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현지 누리꾼들로부터 비난을 받은 바 있다. 이순지 기자 seria1127@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연극계 성추문’ 이윤택 사과 기자회견은 거짓 쇼였다
‘국민영미’의 주인공 김영미 “제가 인기가 많다고요?”
‘정치적인 이슈’ 논란에 결국 사라진 김아랑의 ‘노란 리본’
‘피겨 에이스’ 최다빈 또 최고기록…프리 진출 확정
“조민기가 오피스텔로 불러 가슴 만져”
단복 롱패딩 입은 의원들, ‘특혜 아니냐’ 지적에 반납 검토
[줌인뉴스] 사람 때려 죽여도 집행유예? 망자 울리는 ‘합의 감형’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