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오대근 기자

등록 : 2018.01.11 13:28
수정 : 2018.01.11 13:42

바른정당 이학재 통합열차 승차선언

한숨돌린 유승민, 통합추진 박차

등록 : 2018.01.11 13:28
수정 : 2018.01.11 13:42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와 이학재 의원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참석하고 있다. 오대근기자inliner@hankookilbo.com

바른정당 탈당여부에 대해 고민하던 이학재 의원이 11일 잔류 입장을 밝혔다. 이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 국회의원 연석회의에 참석, 첫 발언자로 나서 ‘바른정당에 남아 통합신당 출범에 힘을 보태겠습니다’ 라고 밝혔다.

이의원은 지역주민의 의견을 듣고 고민을 거듭하다 아들과 함께 지리산을 다녀온 후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지난 9일 김세연의원의 탈당으로 10석으로 원내의석이 줄어든 바른정당은 이의원의 잔류선언으로 더 이상의 도미노 탈당흐름은 주춤할 것으로 보인다. 오대근기자

이학재 바른정당 의원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국회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바른정당 잔류 의사를 밝히고 있다. 오대근기자inliner@hankookilbo.com

바른정당 대표가 잔류의사 입장 발언을 한 이학재 의원에게 박수를 치고 있다. 오대근기자inliner@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강북 주민 울리는 강남 집값 잡기
'호주오픈 8강' 정현, 샌드그렌 상대 1세트 승리
MB 조카 이동형 다스 부사장 '다스는 저희 아버지 것이라 생각'
안민석 의원이 ‘테니스 스타’ 정현 두고 ‘깨알 자랑’ 한 이유
“어메이징, 박항서!” 1억 베트남, U-23 결승 진출로 ‘폭발’
안철수 '北 환영하지만 꼬리가 몸통 흔들게 해선 안 돼…정신 차려야'
일본 약물중독자 마음의 고향 ‘다르크’를 아시나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