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근 기자

등록 : 2018.01.11 13:28
수정 : 2018.01.11 13:42

바른정당 이학재 통합열차 승차선언

한숨돌린 유승민, 통합추진 박차

등록 : 2018.01.11 13:28
수정 : 2018.01.11 13:42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와 이학재 의원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참석하고 있다. 오대근기자inliner@hankookilbo.com

바른정당 탈당여부에 대해 고민하던 이학재 의원이 11일 잔류 입장을 밝혔다. 이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 국회의원 연석회의에 참석, 첫 발언자로 나서 ‘바른정당에 남아 통합신당 출범에 힘을 보태겠습니다’ 라고 밝혔다.이의원은 지역주민의 의견을 듣고 고민을 거듭하다 아들과 함께 지리산을 다녀온 후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지난 9일 김세연의원의 탈당으로 10석으로 원내의석이 줄어든 바른정당은 이의원의 잔류선언으로 더 이상의 도미노 탈당흐름은 주춤할 것으로 보인다. 오대근기자

이학재 바른정당 의원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국회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바른정당 잔류 의사를 밝히고 있다. 오대근기자inliner@hankookilbo.com

바른정당 대표가 잔류의사 입장 발언을 한 이학재 의원에게 박수를 치고 있다. 오대근기자inliner@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