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최흥수 기자

등록 : 2017.08.08 18:24

두근두근 밤바다 낭만버스커…여수에서 24시간

아쿠아플라넷-오동도-케이블카-낭만바다-벽화마을-웅천해변, 꽉 찬 하루 일정

등록 : 2017.08.08 18:24

이순신광장에서 하멜전시관에 이르는 1.5km 해양공원은 ‘여수 밤바다’ 필수 산책 코스다. 거북선대교와 돌산대교 경관조명이 분위기를 더해 연인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여수=최흥수기자

해안도시라고 해서 무더위가 비껴가진 않는다. 짙푸른 바다색에 눈으로나마 잠시 시원함을 느끼고, 바람이라도 살랑 스치면 '역시 바닷바람'이라며 스스로 위로할 뿐이다.

그리고 그 바다에 어둠이 내리고, 하나 둘 조명이 스미고, 음악까지 깔리면 그대로 '낭만바다'가 되는 것이다. '여수 밤바다'의 탄생도 크게 다르지 않을 듯하다. 단 하루, 여수에서 24시간을 시간 순으로 정리했다. 다소 빠듯할 수도 있는 일정, 추가하거나 빼는 것은 본인의 취향이고 선택이다.

#13:00 한낮 땡볕은 피하자…아쿠아리움에서 바닷속 구경

서울역에서 KTX로 3시간 조금 더 걸려 여수엑스포역에 내렸다. 역 광장으로 나서자 바닥을 달군 열기에 온 몸이 후끈거린다. 우선 뭘 좀 먹어야겠다. 시내 중심까지 가지 않아도 엑스포공원 주변에 간장게장 식당들이 제법 있다. 20대가 주로 이용하는 ‘내일로’ 기차여행객을 겨냥한 게장백반이 1만원 안팎이다. 짭조름한 밥도둑으로 든든히 배는 채웠지만 여전히 햇살이 따갑다. 한낮엔 역시 실내 볼거리가 낫겠다. 엑스포공원의 '아쿠아플라넷 여수'로 향했다.

아쿠아플라넷 여수의 피딩 쇼, 대형 가오리가 잠수사를 가릴 정도로 몰려 든다.

메인 수족관을 헤엄치는 다양한 바다 생물.

‘피딩 쇼’ 시간은 아이들도 어른들도 모두 즐거운 시간.

아쿠아플라넷 여수의 상징 동물인 벨루가 수족관

가장 일반적인 ‘아쿠아리움’ 입장권은 2만3,000원(소셜커머스나 페이스북 이벤트를 활용하면 다소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천천히 둘러보면 1시간30분 가량 걸린다. 펭귄수족관, 벨루가(흰돌고래)수족관을 거쳐 ‘아쿠아포리스트’로 들어서면 다양한 민물고기가 기다린다. 손가락만 집어넣어 닥터피시의 입질을 체험을 할 수 있고, 열대어 가득한 수족관에는 먹이를 던질 때마다 울긋불긋 화려한 물결이 요동친다. 식인물고기 피라냐는 미동도 없는 모습이 더 섬뜩하다. 해파리의 몽환적인 유영에 넋 놓고 빠져들다가 터널 수족관을 통과하면 드디어 아쿠아리움에서 가장 큰 메인 수족관이다. 거북과 가오리를 비롯한 수많은 바다 생물이 하늘을 날듯 헤엄친다. ‘아쿠아 판타지쇼’가 끝나면 물고기들이 만찬을 즐기는 ‘피딩 쇼’(오후 2시30분)가 이어진다. 먹이 주는 잠수사가 보이지 않을 정도로 몰려든 대형 물고기들이 수족관 전면을 가득 메운 장면이 환상적이다. 아이들의 탄성이 커지고 어른들은 기념사진 찍기에 바빠진다. 아쿠아플라넷은 15일까지 관람시간을 한 시간 늘려 오후 8시까지 운영한다.

#16:00 오동도 동백그늘 휴식 후 해상케이블카 바다 조망

한낮 무더위가 절정이다. 여전히 그늘이 그립다. 숲이 짙은 오동도로 발길을 옮겼다. 엑스포공원 끝자락에서 약 770m 방파제로 연결된 작은 섬이다. 충분히 걸을만하지만 이마저도 부담스럽다면 30분 간격으로 섬을 오가는 ‘동백열차’를 타면 된다. 어른 800원, 어린이 500원이다.

오동도 등대 앞 카페에서 판매하는 동백꽃차.

오동도 산책로는 어디나 시원한 그늘이 드리운다.

오동도는 옛날에 오동나무가 많았고 멀리서 보면 오동잎처럼 보인다고 해서 이렇게 부르지만 지금은 3,000여 그루의 동백나무가 빼곡한 ‘동백섬’이다. 이 외에도 꼭대기 등대 부근을 제외하면 194종의 수목이 빈틈없이 덮고 있고, 그 사이로 걷기 좋은 여러 갈래의 산책로를 만들어 놓았다. 산책로는 입구부터 어둑한 터널이다. 잎이 두터운 상록활엽수와 대나무로 둘러싸인 오솔길은 주변보다 3도 정도 기온이 낮단다. 천천히 숲길을 걸어 등대에 올랐다가 바로 앞 작은 카페에서 향이 은은한 동백꽃차를 시켰다. 동백 그늘 속에서 시원한 차 한 잔으로 잠시나마 흐르는 땀을 식힌다.

자산공원과 돌산공원을 연결하는 여수해상케이블카.

케이블카와 나란한 거북선대교 아래로 유람선이 지나고 있다.

약 1시간여 오동도 숲 속 휴식을 마치고 나와 해상케이블카 출발점인 자산공원으로 향했다. 엑스포공원 옆 절벽에 전용 엘리베이터가 있어 힘들이지 않고 꼭대기까지 닿는다. 그리 높지 않지만 조금씩 바람이 일고, 오동도 주변으로 펼쳐지는 푸른 바다가 시원하다. 해상케이블카는 이곳에서 돌산공원까지 1.5km 바다 위를 가로 지른다. 편도요금은 1만원(왕복 1만3,000원). 거북선대교 옆을 지날 땐 가늠할 수 없는 높이에 아찔하면서도, 여수항으로 드나드는 여객선과 어선이 쪽빛 바다를 가르는 풍경에 가슴이 탁 트인다. 만(灣)처럼 휘어든 해안선부터 옹기종기 자리잡은 도심 풍경도 정겹다.

#19:30 낭만버스 ‘버스커’ 타고 밤바다 투어

돌산공원에서 케이블카를 내려 이순신광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해가 지고 막 어둠이 내리는 시간, 5일부터 운행을 시작한 낭만버스 ‘시간을 달리는 버스커’를 타기 위해서다. 여수 낭만버스는 문화체육관광부의 시티투어 지원 사업에 선정된 스토리가 있는 버스여행 프로그램이다. 여수의 야간 명소를 돌며 고려시대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영취산 진달래, 동백꽃, 거문도, 이순신 등 지역의 역사를 카멜(남)과 리아(여) 두 남녀가 뮤지컬 형식의 사랑이야기로 풀어낸다.

여수 낭만버스 '시간을 달리는 버스커'와 돌산대교.

지붕이 없는 낭만버스 2층에서 여행객이 돌산대교를 찍고 있다.

‘시간을 달리는 버스커’ 사랑이야기는 역시 해피엔딩으로 끝난다.

낭만버스가 쉬어가는 소호 동동다리.

이순신광장에서 열리는 버스커 공연.

지붕이 없는 버스 2층에 오르자 감미로운 선율과 함께 밤바람이 머리카락을 날린다. 이순신광장을 출발한 버스는 인공 시냇물이 흐르는 도심공원 ‘여문문화의 거리’를 통과해 소호동 ‘동동다리’에서 한번 쉬어간다. 동동다리는 야간조명으로 장식한 700m 바다 위 산책길이다. 시간을 초월한 남녀의 사랑이야기는 이곳에서 마무리되고, 대기하고 있던 버스커의 즉석 공연이 시작된다. 가족 친구 연인들을 위한 깜짝 이벤트도 진행한다. 5일에는 결혼한 지 3년이 된 남편이 아내에게 로맨틱하게 고백하는 이벤트로 동승한 여행객들에게도 감동을 안겼다. 이벤트 신청은 여수관광문화 홈페이지에서 하면 된다.

동동다리에서 버스커를 태운 낭만버스는 라이브 공연을 펼치며 천천히 해안도로를 달려 도심으로 향한다. 경관조명이 아름다운 돌산대교와 거북선대교를 통과하고, 여수엑스포역과 종포해양공원을 거쳐 오후 9시30분 출발지점으로 되돌아오는 것으로 마무리된다. 여행의 참 맛은 때로 군더더기 없는 단순함에 있다. 이런저런 볼거리를 더하지 않아도 차창에 부는 바람, 그에 어울리는 음악만으로 충분히 낭만이 넘친다. 낭만버스는 매주 금ㆍ토요일과 공휴일 오후 7시30분 출발한다. 여수시 통합예약사이트( http://ok.yeosu.go.kr )에서 사전예약제로 운영하며 가격은 8월 한 달간은 반값인 1만원이다.

낭만버스 하차지점에서 하멜전시관까지 1.5km 구간 해양공원은 ‘여수 밤바다’ 필수 데이트 코스다. 시에서 공식적으로 허가한 ‘낭만포차’와 무명 가수들의 거리공연이 거북선대교와 돌산대교를 배경으로 펼쳐진다. 분위기는 덧붙일 것 없이 ‘이 바다를 너와 함께 걷고 싶어, 이 거리를 너와 함께 걷고 싶다’는 노래 가사 그대로다. 마음 가는 대로 앉아 쉴 수 있는 벤치도 많고, 커피를 마시거나 시원하게 맥주 한 잔 기울일 카페도 즐비하다.

#다음날 08:00 천사벽화골목 바다전망 아침산책

고소동 천사벽화골목은 주민자치위원회가 스스로 성금을 모아 조성한 스토리텔링 벽화마을이다. 밤바다 분위기가 절정이던 해양공원 언덕 마을에서 진남관까지 이어지는 약 1km 구간 골목 담벼락을 만화 ‘식객’, 이순신, 거북선 등 여수를 소재로 한 벽화로 장식했다. 이곳에서 내려다본 여수 바다는 밤의 들뜬 분위기와는 사뭇 다르게 산뜻하고 생기가 넘친다.

돌산공원에서 바라 본 고소동 천사벽화골목.

가파른 계단에 바다를 주제로 한 그림을 입혔다.

벽화골목 언덕에서 내려다보는 장군도.

하멜을 주제로 한 그림.

진남관 가는 길의 거북선 그림.

진남관 전시실의 ‘전라좌수영’ 모형.

벽화골목 산책로는 여수의 역사를 되돌아보는 길이기도 하다. 언덕에서 내려다 보면 돌산대교 아래 동그랗고 작은 섬, ‘장군도’가 유난히 눈에 밟힌다. 섬 한쪽 바닷속에는 보이지 않지만 국내 유일의 수중 석성이 존재한다. 1497년 절도사로 온 이량 장군이 왜구의 침입에 대비해 만든 석성이다. 섬 양쪽의 두 개 물길 중 한쪽만 지키면 되도록 고안한 해상 방어장치다. 장군도는 바로 이량 장군의 공로를 반영한 이름이다.

벽화골목 언덕 꼭대기에는 충무공 이순신이 군령을 내렸던 포루(砲樓)인 고소대(姑蘇臺)가 자리잡고 있고, 그의 승리를 기리는 ‘통제이공수군대첩비(統制李公水軍大捷碑)’와 노량해전에서 전사한 후 병사들이 그의 죽음을 슬퍼하며 세운 타루비(墮淚碑)도 함께 있다.

여수는 성종 때부터 417년간 전라좌수영이 있던 조선 수군의 본거지였다. 그 중심이 현존하는 최대 목관아 건물인 진남관이다. 현재 일대가 복원공사 중이어서 들어갈 수 없지만, 바로 아래 전시관에서 전라좌수영과 삼군수군통제영, 이순신과 임진왜란, 일부만 남은 성벽과 해양방비시설 등에 대한 설명을 들을 수 있다.

#10:00 무료로 해양레저 즐기고 갯장어요리로 마무리

1시간여 벽화골목 산책을 마치고 웅천친수공원으로 향했다. 버스도 있지만 일부러 택시를 탔다. 시간 절약이 첫째 이유고, 약삭빠른 계산과 보상심리도 작동했다. 웅천해변은 다양한 해양레저를 즐길 수 있는 공원으로 윈드서핑, 딩기요트, 패들보트, 스노클링 등 사람의 힘만으로 움직이는 모든 체험이 무료다. 장비 대여비도 없을 뿐 아니라 처음 타는 이들을 위해 간단한 강습까지 해준다. 웬만한 해양레저 프로그램에 2~3만의 비용이 든다는 점을 감안하면 오갈 때 택시를 타도 본전은 건진다는 계산이 나온다.

/웅천해변에선 무동력으로 움직이는 모든 해양레저 프로그램이 무료다.

/웅천해변에선 무동력으로 움직이는 모든 해양레저 프로그램이 무료다.

여수는 긴 해안선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이름난 해변이 드물다. 웅천친수공원도 실제로는 모래를 추가해 조성한 인공해변이다. 해변과 바로 앞 작은 섬인 장도 사이 바다는 호수처럼 잔잔해 초보라도 걱정 없이 물놀이를 즐길 수 있다. 유일하게 돈을 받는 서비스는 드론으로 기념사진을 찍어주는 것. 첨단기술을 이용한 아이디어 사업이다. 해양레저 프로그램을 이용하려면 여수시 통합예약사이트에서 반드시 예약해야 한다. 매주 월요일은 휴무다.

여수에서 마지막 여정은 제철을 맞은 갯장어요리를 맛보는 것으로 정했다. 남산동 당머리 선착장 ‘참장어거리’에 장어 음식점이 여럿 있지만, 지역에서 유명하다는 신월동 넘너리 선착장의 한 식당에 들렀다.

보라색 양파에 싸먹는 여수 갯장어샤브샤브.

여수에서 갯장어를 가장 맛있게 먹는 방법은 양파에 싸서 먹는 것이다. 절반을 툭 잘라 나오는 보라색 양파를 한 껍질씩 벗겨서 그 위에 회나 데친 생선살을 올리고 전용 쌈장과 고추냉이를 살짝 더하면, 비릿한 맛은 사라지고 고소하고 담백한 갯장어 맛이 입안에 퍼진다. 갯장어는 10월까지 제철이다.

이곳에서 여수엑스포역까지는 약 8km, 15분이 걸리고 요금은 7,300원 정도 나온다. 오후 1시5분 빠듯한 여정을 마치고 서울로 향하는 열차에 몸을 실었다. 막바지로 치닫는 무더위도 곧 한여름 밤의 추억으로 남을 것이다. 여수 밤바다를 달리는 낭만버스처럼.

여수=최흥수기자 choisso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유엔사 ‘JSA 귀순 조사결과’ 발표… “북한군, 군사분계선 너머로 총격”
[단독] BTS가 미국의 2018년을 연다
[좋은 이별] 나의 이별은 당신의 연애보다 아름답다
‘이국종 교수 비난’ 김종대 의원 “논란 1차 책임은 이 교수에 있어”
[단독] ‘박근혜정부 금융 실세’ 이덕훈 전 수은행장 뇌물 수사
롯데百 잠실점 ‘평창 롱패딩’ 대기 1000명 돌파
얼굴도 모르는 아버지 빚 4억원 떠안은 고1 아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