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2.15 08:46

시프린, 평창올림픽 첫 경기 예정...다관왕 도전이 다소 늦어진 이유

등록 : 2018.02.15 08:46

미카엘라 시프린./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스키여제' 미카엘라 시프린(미국)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첫 경기를 벌인다.

시프린은 15일 용평 알파인 경기장에서 알파인 스키 대회전 경기를 치른다. 이 경기는 당초 12일 열릴 예정이었지만, 당시 강풍 탓에 연기됐었다.

14일 회전 경기 역시 강한 바람 때문에 16일로 순연되는 바람에 다관왕에 도전하는 시프린은 대회 중반이 돼서야 첫 일정을 소화하게 됐다. 시프린은 18세이던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회전 종목에서 금메달을 따며 일약 스타로 떠올랐다. 소치올림픽에서는 금메달 거머쥐었지만 평창올림픽에서는 다관왕을 노린다. 지난해 그는 평창올림픽에서 5관왕을 목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이번 대회전에는 한국의 강영서, 김소희와 북한의 김련향도 모습을 드러낸다.

강릉=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남북 단일팀, 한일전서 유종의 미를 거둘까..키 플레이어는?

[기자의 눈] 한샘 사태의 명과 암, 돌이켜보자면…

[유키스 준 플레이리스트] '더유닛' 사랑은 쭉? 절친 사랑은 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판사 블랙리스트 문건, 이규진 지시로 조직적 삭제
김경수 구속영장 기각… 법원 “드루킹과 공모ㆍ범행 가담 다툼 여지”
“국민연금 보험료율 9%서 11~13.5%로 올려야”
이거 실화냐…손흥민 뛰고도 171위 말레이시아에 충격패
2022 대입 개편안, ‘안정’에 방점 찍었지만 현장은 혼란 더해
구로구 아파트서 벽돌 떨어져 주민 2명 부상…경찰 수사
인도 남부 케랄라주 “100년래 최악” 홍수로 최소 300명 사망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