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재호 기자

등록 : 2017.09.21 11:13
수정 : 2017.09.21 12:31

김명수 인준안 청신호… 김동철 “자체 분석 결과 찬성표 더 많아”

등록 : 2017.09.21 11:13
수정 : 2017.09.21 12:31

안철수(오른쪽) 국민의당 대표와 의원들이 21일 국회 본청에서 의원총회에 참석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동철 “민주당 이탈표 없으면 가결될 것”

국민의당이 21일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한 자유투표 방침을 최종 결정했다. 특히 이날 국민의당 자체 분석 결과, 찬성표가 반대표보다 조금 많은 상황인 것으로 파악돼, 김 후보자에 대한 국회 본회의 인준에 청신호가 들어왔다는 분석이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21일 오전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율투표 방침을 유지하기로 결정했다”며 “찬반 입장을 파악해본 결과 내부적으로 반대 의견보다는 찬성 의견이 다소 많다는 점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의 이탈표가 전혀 없다면,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은 가결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 인준 투표 방식을 두고 당 여론이 엇갈렸지만, 찬성표가 많다고 파악된 이상 굳이 원칙을 깨면서까지 당론 결정은 하지 않겠다는 취지다.

앞서 당 중진 의원들은 이날 오전 열린 의원총회에서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이번만큼은 찬반 중 당론을 정하자는 주장을 펼쳤지만, 당 지도부 등은 “표결 당일 당론 형성은 부적절하다”며 반대 입장을 명확히 했다.

특히 김 후보자 인준에 찬성 입장인 박지원 의원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공개 발언을 신청, “문재인 대통령이 안철수ㆍ김동철 두 대표에게 전화하고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에서 그렇게 우리 의원들을 설득했다”며 “우리가 (오늘) 김 후보자를 가결시켜줬는데도 (여권이) 협치를 하지 않을 경우 우리에게는 당장 헌법재판소장 재인준, 임기만료되는 감사원장 등의 국회 인준에서 많은 기회가 온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이번에 가결시켜주더라도 만약 문 대통령과 민주당에 의해 협치가 부인됐을 때, 우리 카드는 얼마든지 있다는 얘기”라며 “오늘 토론을 통해서 가결인가 부결인가 하는 의총의 입장을 가급적 빠른 시간 내에 발표해 우리의 명확한 입장 정리했을 때 오히려 우리가 선도정당으로서의 입지를 굳힐 수 있다”고 주장했다.

찬성 입장인 정동영 의원도 박 의원의 주장에 동조했다. 정 의원은 “이러한 중대 투표에 있어 책임 있는 정당이 방향을 갖지 않는다는 건 책임 정치 주체로서 문제가 있다”며 “당이 일정한 방향성을 갖고 권고적 당론을 가질 필요가 있다. 개인의 자유투표는 문제가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당 지도부와 반대파의 생각은 달랐다. 반대 의견을 가진 것으로 알려진 한 의원은 “현실적으로 당일에 당론을 갑자기 채택할 수 없지 않냐”며 “하려면 일찍 했어야지 권고적 당론을 정해 결과가 나쁘면 모두 사퇴라도 할 생각인 건가”라며 갑작스런 당론 채택 유도에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1시간 40여분 동안 진행된 의원총회는 이 같은 혼란 속에 정회됐다. 당내 영향력이 가장 큰 안 대표는 이날도 “사법부 독립성을 중심으로 현명한 판단을 해달라”는 발언만 했을 뿐, 찬반에 대한 명시적 입장은 내놓지 않았다.

정재호 기자 next88@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윤석열 “우병우 추가 수사… 다스 실소유자 확인 중”
김동연 “가계부채 대책에 채권소각 내용 있어”
[영상] 박주민 의원 “감방 더러운 건 박근혜 본인이 해결해야 할 문제”
우병우 출국금지…檢 '공무원·민간인 사찰 비선보고' 수사
북촌은 지금, 관광객 탓 주민 떠나는 ‘투어리스티피케이션’
장애 소녀 기사 ‘패륜’ 댓글 도마에
9시 비서실 현안보고ㆍ3시 안보실 업무보고… 문 대통령 사후일정 전격 공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