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혜원 기자

등록 : 2018.01.11 15:44
수정 : 2018.01.11 15:45

부하에 “회식비 내라” 떠넘긴 경찰간부, 정직 2개월

등록 : 2018.01.11 15:44
수정 : 2018.01.11 15:45

게티이미지뱅크

부산경찰청은 부하 직원에게 회식비를 내게 하고 평소 근무태도를 지적하면서 비인격적 용어를 사용한 모 경찰서 과장 A(51)씨가 경찰청 중앙징계위원회에서 정직 2개월의 처분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A과장은 표창을 받은 부하 직원을 회식 자리에 동석시켜 술값 계산을 요구하고 근무태도를 지적하면서 비인격적인 용어를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A과장에 대한 감찰은 지난해 11월 익명의 투서가 접수되면서 시작됐다.

경찰은 A과장이 소속돼 있던 경찰서에서 다른 경찰서로 전보 발령을 낸 뒤 감찰을 진행했다. 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무서운 미국에는 '불매운동' 못하는 중국
해병대 마린온 추락…기체결함에 무게
양쪽서 치이는 메이, 친 EU 요구 물리치며 한숨 돌려
가게 오해로 졸지에 ‘먹튀’된 학생들… “학교까지 털려”
익산 쌍릉 대왕릉 인골, 백제 무왕을 가리키다
‘한국인’ 비하 논란, 래퍼 위즈칼리파 “한국인 친구는 괜찮다는데?”
김포 ‘전국 미세먼지 1위’ 이유 있었다… 불법 사업장 47곳 적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