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5.17 13:32
수정 : 2018.05.17 13:33

"뼈 한 점이라도 찾고 죽어야지"… 38년째 마르지 않는 눈물

등록 : 2018.05.17 13:32
수정 : 2018.05.17 13:33

5·18 민주화운동 38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은 행방불명자 임옥환(당시 17세) 군의 모친이 오열하고 있다. 연합뉴스

"찾아야지. 내 아들 꼭 찾고 죽어야지."

5·18 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된 아들 임옥환(당시 17세) 군을 38년째 기다리는 김진덕(74·여) 씨는 17일 시신 없는 빈 무덤 묘비를 붙들고 오열했다.

조선대부속고등학교 2학년 학생이었던 아들은 1980년 5월 21일 사라졌다.

광주에서 하숙하던 임 군은 고향인 전남 고흥으로 가는 시외버스가 끊기자 친구 3명과 함께 산에 올랐다.

산 너머 화순에 고흥행 버스가 다닐 것으로 생각해 하숙집을 나섰다.

이날 광주에서는 계엄군이 집단발포해 수많은 시민, 학생이 거리에 피를 쏟았다.

성난 시민들이 항쟁 대오에 합류하자 공수여단 계엄군 병력은 임 군 등이 길을 잡은 광주-화순 경계지로 퇴각했다.

임 군과 친구들은 화순으로 향하는 길목에서 계엄군과 마주쳤다.

친구들은 도망치거나 붙잡혔다가 나중에 풀려났지만, 임 군은 행방을 알 수 없었다.

임 군 부모가 소식을 듣고 광주 하숙으로 달려왔을 때 방 안에는 친구가 가져다 놓은 가방이 놓여있었다고 한다.

38년째 기다림을 이어온 임준배(82)·김진덕 씨 부부는 5·18 38주년을 하루 앞둔 이 날도 국립 5·18민주묘지 행방불명자 묘역을 찾아 눈물을 쏟아냈다.

임 씨는 "우리가 살 날이 얼마나 남았겠느냐. 아들 뼈 한 점이라도 찾아서 묻어주고 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광주시가 인정한 5·18 행방불명자는 82명이다.

2001년 광주 망월동 5·18 옛 묘역의 무명열사 묘를 이장하는 과정에서 6명 유해를 수습했지만 76명은 여전히 소재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행방불명자로 인정받지 못했지만, 5·18 당시 사라진 240여명을 찾는 가족들도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성김 대사-최선희, 판문점서 북미 정상회담 조율
김정은 “잘 못해드려 미안해… 가을 초 평양에서 맞이하겠다”
홍준표 “김정은이 곤경 처한 문 대통령 구해줘... 진전 전혀 없어”
미국 ‘환영’ 중국 ‘초조’ 일본 ‘다급’ 엇갈린 3국
“주행 중 내비게이션 조작”… 차량 5대 잇따라 ‘쾅’
잔혹 살해된 여대생… “내가 범인” 옆집 청년의 이상한 자백
[특파원 24시] 日, 시속 360㎞로 달리는 차세대 신칸센 만든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