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현빈 기자

등록 : 2017.09.29 20:00
수정 : 2017.09.29 23:54

“정유라 말 지원은 VIP의 지시… 박상진 사장, 탄핵감이라 말해”

등록 : 2017.09.29 20:00
수정 : 2017.09.29 23:54

최순실 측근 박원오씨 법정 증언

박근혜 전 대통령이 2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속행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정유라씨에게 승마에 필요한 말을 지원하라고 삼성에 지시했다는 취지의 증언이 국정농단 재판에서 처음 나왔다.

2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 김세윤) 심리로 진행된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박원오 전 대한승마협회 전무는 “2015년 12월 독일에서 한국으로 귀국한 이후 만난 박상진 전 삼성전자 사장이 ‘VIP(박 전 대통령)가 (정유라에게) 말을 사주라고 한 것이다.세상에 알려지면 탄핵감’이라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박 전 전무는 이어 “박 전 사장이 ‘앞으로 당신 입 조심을 해야 하고, 잘못하면 죽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는 박 전 사장이 자신을 한 달에 한 번이라도 꼭 만나서 식사를 하자고 말을 했다고 밝히며 “(누설하지 않을까) 관리하는 식이었다”고 덧붙였다.

박 전 전무는 과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박 전 대통령과의 독대에서 약속한 승마 지원금을 송금하는 과정에서 삼성 측과 협의하는 등 최씨와 삼성 사이를 연결한 최씨의 최측근 인물이다.

박 전 전무는 이러한 발언을 특검이나 검찰 조사 과정에서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이건 검사님이 물어보지도 않았고, 조사 받을 당시엔 어려운 시절이었다”며 “굳이 이런 얘기를 해서 복잡하게 하는 게 안 좋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박 전 전무 입에서 새로운 증언이 나오자 최씨 측은 “새로운 이야기가 나와서 잠시 휴정을 해달라”며 당황한 기색을 보였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유라시아까지 철도 연결… 북방 경제협력 본격 착수
[월드컵] 한국-스웨덴, 득점없이 0-0 전반전 종료
박훈 “‘시건방’ 논란 뒤 인신공격 도 넘어… 인내심 한계”
“쇄신 대상의 셀프 쇄신안”… 내분 커지는 한국당
남북 통일농구 15년 만에 부활, 평양ㆍ서울서 개최 합의
치욕적 패배에도 셀카… 선수들 내분… 팬들 분노 사는 독일팀
먹방으로 돌아온 이영자 “전참시 덕분 CF 찍고 빚 갚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