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현빈 기자

등록 : 2017.09.29 20:00
수정 : 2017.09.29 23:54

“정유라 말 지원은 VIP의 지시… 박상진 사장, 탄핵감이라 말해”

등록 : 2017.09.29 20:00
수정 : 2017.09.29 23:54

최순실 측근 박원오씨 법정 증언

박근혜 전 대통령이 2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속행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정유라씨에게 승마에 필요한 말을 지원하라고 삼성에 지시했다는 취지의 증언이 국정농단 재판에서 처음 나왔다. 2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 김세윤) 심리로 진행된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박원오 전 대한승마협회 전무는 “2015년 12월 독일에서 한국으로 귀국한 이후 만난 박상진 전 삼성전자 사장이 ‘VIP(박 전 대통령)가 (정유라에게) 말을 사주라고 한 것이다.

세상에 알려지면 탄핵감’이라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박 전 전무는 이어 “박 전 사장이 ‘앞으로 당신 입 조심을 해야 하고, 잘못하면 죽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는 박 전 사장이 자신을 한 달에 한 번이라도 꼭 만나서 식사를 하자고 말을 했다고 밝히며 “(누설하지 않을까) 관리하는 식이었다”고 덧붙였다.

박 전 전무는 과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박 전 대통령과의 독대에서 약속한 승마 지원금을 송금하는 과정에서 삼성 측과 협의하는 등 최씨와 삼성 사이를 연결한 최씨의 최측근 인물이다.

박 전 전무는 이러한 발언을 특검이나 검찰 조사 과정에서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이건 검사님이 물어보지도 않았고, 조사 받을 당시엔 어려운 시절이었다”며 “굳이 이런 얘기를 해서 복잡하게 하는 게 안 좋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박 전 전무 입에서 새로운 증언이 나오자 최씨 측은 “새로운 이야기가 나와서 잠시 휴정을 해달라”며 당황한 기색을 보였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화예술교육이 미래다] 문화생활은 인권... '요람에서 무덤까지 필요'
문 대통령 “한중 운명 공동체… 비 온 뒤 땅 굳어진다”
김현미 장관 “보유세 문제 집중적으로 다룰 시점”
북한, 운보 김기창 화백 작품으로 만든 새 우표 발행
“비트코인 가격 버블 아냐… 금융과 ICT업계 시각 달라”
[단독] “한일전 이기고 월드컵 실패하면 무슨 소용인가” 차범근의 일갈
추위에 두시간 덜덜, 오지않는 장애인콜택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