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유명식 기자

등록 : 2017.01.05 18:17
수정 : 2017.01.05 18:18

무단 투기 쓰레기 안 치우는 오산시… 쓰레기와의 전쟁

등록 : 2017.01.05 18:17
수정 : 2017.01.05 18:18

지난해 11월부터 3개월째 ‘초강수’

일부 시민들 악취 등 피해 호소도

경기 오산시 궐동 궐동로 7번길 인도 변에 산더미를 이루고 있다. 오산시는 지난해 11월부터 쓰레기와 전쟁을 하면서 종량제 봉투를 사용하지 않는 쓰레기를 치우지 않고 있다. 오산=연합뉴스

경기 오산시가 쓰레기와 전쟁을 선포하며 종량제 봉투에 담기지 않은 쓰레기를 두 달 넘도록 수거하지 않는 초강수를 둬 논란이다.

오산시는 쓰레기 무단투기 등 불법 행위를 근절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하고 있으나 악취 등을 호소하며 불만을 토로하는 시민도 많다.

오산시는 지난해 11월부터 종량제 봉투에 담기지 않은 쓰레기를 수거하지 않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시는 종량제 사용률이 20%가 안 되는 궐동지역 등 시내 곳곳에 ‘종량제 봉투 미사용 쓰레기는 가져가지 않습니다.’라는 족자형 안내문과 현수막 등 300여 개도 붙여놨다. 또 CCTV에 촬영된 무단 투기자의 모습을 부착해놓는가 하면 쓰레기를 뒤져 주소 등 인적 사항이 나오면 집을 찾아가 경고처분도 하고 있다.

이런 방침은 연간 쓰레기 처리비용으로 100억 원 정도가 소요되지만, 종량제 봉투판매 수입금은 20억 원에 불과해 나머지를 혈세로 부담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하지만 종량제 봉투 미사용 쓰레기에 대한 수거가 이뤄지지 않자 궐동의 3개 원룸단지 주변 도로변은 물론 도로 안길 곳곳에 무단투기한 쓰레기가 산더미처럼 쌓여 악취를 풍기며 도시미관을 크게 해치고 있다.

시민들은 쓰레기 무단투기도 문제지만, 이를 몇 달이 지나도록 방치하는 행정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한다. 단속과 적발에 중점을 둬야지 쓰레기 미 수거라는 악수를 둬 악취와 집값 하락 등으로 선량한 시민들까지 피해를 보고 있다는 것이다.

주민 김모(56)씨는 “지금 행정은 군대 단체기합과 비슷하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오산시는 쓰레기로 악취 등으로 인한 민원이 하루 30여 건씩 제기되고 있으나 무단투기가 크게 줄어들고 종량제 봉투 판매량이 35% 증가하는 등 효과를 보고 있다고 해명했다. 시는 종량제 봉투 사용률이 95%까지 늘면 이달 말쯤 방치된 쓰레기를 수거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유명식기자 gij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생존배낭, 비싼 외제 필요 없어… 마트서 하나씩 준비를”
진앙 주변 흙탕물 솟구쳐…땅 물렁물렁해지는 액상화 현상인가
세월호ㆍ가습기살균제 가족 국회로…“사회적 참사법 꼭 통과돼야”
'성관계 여부 검사하겠다'…10대 딸에 몹쓸짓한 의붓父
돌연변이 유전자는 장수의 원인 ?
[뒤끝뉴스] 등 뒤에서 총질하는 야만의 보편성
‘귀순환영회’ 부터 ‘노크귀순’까지… 귀순자들의 삶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