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민 기자

등록 : 2018.02.02 21:28
수정 : 2018.02.02 21:29

“동료 교사 때문에” 익산 고교 교사 투신

등록 : 2018.02.02 21:28
수정 : 2018.02.02 21:29

유서 남기고 숨져

게티이미지 뱅크.

전북 익산의 한 사립고교 교사가 동료 교사 때문에 힘들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아파트에서 투신해 숨졌다.

2일 전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 1일 오전 11시34분쯤 익산시 황등면 한 아파트 15층에서 A(53)교사가 투신해 숨져 있는 것을 해당 아파트 경비원이 발견하고 신고했다.

경찰에 따르면 A교사는 ‘B교사(동료 교사) 때문에 죽는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유족과 동료 교사 등을 상대로 A씨의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은장도라도 꺼내야 하나…” 성난 여성들 거리로 모인다
[단독] ‘시진핑 방북’ 선발대 평양서 협의 중
사라진 텔레그램 메시지, “안희정 검증은 제대로 않고 피해자 의심”
국민연금 개혁 “더 내고 노후 걱정 덜자” vs “덜 받고 미래세대 부담 줄이자”
김정일 분장에 억대 비용, 땀나면 떨어질라 '냉동텐트' 반려견ㆍ키높이 구두까지 완벽
“벤투 감독 실력 의심의 여지 없다”
김경수 구속영장 기각… 법원 “드루킹과 공모ㆍ범행 가담 다툼 여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