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혜원 기자

등록 : 2017.04.21 16:33
수정 : 2017.04.21 16:33

부산 소녀상 옆 이승만ㆍ박정희 흉상 설치 무산

등록 : 2017.04.21 16:33
수정 : 2017.04.21 16:33

21일 오후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에서 ‘진실국민단체’ 회원들이 이승만ㆍ박정희 전 대통령 흉상 설치를 시도하자 시민들과 동구 관계자들이 제지하고 있다.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소녀상 옆에 한 단체가 이승만ㆍ박정희 전 대통령의 흉상을 설치하려 했으나 관할 구의 제지로 무산됐다.

‘진실국만단체’는 21일 오후 3시쯤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총영사관 앞 소녀상 옆에 30㎝정도 크기의 이승만ㆍ박정희 흉상을 설치를 시도했으나 시민들과 동구 관계자들의 제지로 실패했다. 이들은 흉상 설치가 무산되자 “영사관 앞 소녀상이 불법으로 설치됐는데도 동구청이 이를 묵인한 채 철거하지 않고 있다“며 “불법에는 불법으로 맞서기 위해 이승만ㆍ박정희 흉상을 세웠다”고 말했다.

이어 “동구청이나 시민단체가 흉상 설치를 막을 권한이 없으며 흉상을 압수했으니 소녀상도 함께 치워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단체 대표 최모(36)씨는 지난 7일 소녀상 설치 이후 소녀상 주변에 각종 쓰레기와 폐가구를 갖다 놓고,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설치에 반대하는 이들과 ‘진실국민단체’를 만들었다.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행동 관계자는 “현재 소녀상의 보호와 법적 근거를 마련하는 조례와 법안 제정이 진행 중인데 이들의 악의적인 흉상 건립은 국민 대다수의 동의를 받기 힘들 것”이라며 “소녀상을 두고 우리 국민끼리 대립하는 모습은 바람직하지 못해 국가기관이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산=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