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세인 기자

등록 : 2017.07.17 10:28
수정 : 2017.07.17 10:30

중부지방 폭우에 사망ㆍ실종 6명… 이재민 500여명 발생

등록 : 2017.07.17 10:28
수정 : 2017.07.17 10:30

청주 290㎜ㆍ괴산 213㎜등 폭우 쏟아져

농경지 4,962haㆍ주택 686동 침수피해

집중호우로 16일 오후 청주시 미호천변의 공원이 물에 잠겨 있다. 배우한 기자

충청지역의 집중호우에 6명이 사망ㆍ실종하고 500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하는 등 피해가 잇따른 것으로 집계됐다. 1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16일부터 이날 오전 5시까지 213.0㎜의 비가 내린 충북 괴산에 70대와 80대 남성 등 2명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

이에 따라 이번 폭우에 따른 인명 피해는 사망 2명, 실종 4명으로 늘어났다.

앞서 충북 청주에서는 산사태로 주택이 매몰돼 80대와 50대 여성 등 2명이 사망했으며 충북 보은과 경북 상주에서도 실종자가 1명씩 발생했다. 이번 폭우로 학교, 마을회관 등에 대피한 후 아직 집에 돌아가지 못한 사람은 총 248세대 517명이다.

주택 686동이 참수됐으며 청주에서는 주택 2채가 파손됐다. 침수된 공장은 16동, 차량은 52대가 침수됐으며 농경지 4,962ha와 비닐하우스 77동도 물에 잠겼다. 청주와 경기 안산, 세종에서는 990세대에서 정전이 발생했으며 이 중 537세대만 복구가 완료됐다.

괴산 515호 지방도가 유실되고 진천의 국도 34호선 등 3개 도로가 토사에 덮였으며 청주 전하율교는 교각이 내려앉아 응급복구 작업을 진행중이다. 이밖에 제방유실 38개소, 철도 선로 침수 12개소가 발생했으며 학교 14곳이 물에 잠기고 토사가 유입되는 등 피해를 입었다.

현재 도로가 통제된 곳은 청주 무심천 하상도로 등 7개이며, 국립공원 172개 탐방로도 입장이 금지됐다. 피해를 입은 학교 중 청주의 1개교는 이날 임시 휴업을, 2개교는 오전수업을 결정했다.

16일 오전부터 쏟아진 비로 청주는 290.2㎜, 충남 천안과 충북 증평은 각각 232.7㎜, 225.5㎜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청주는 시간당 최대 91.8㎜의 폭우가 내렸다.

안전처는 이번 호우로 피해를 입은 충청 지역에 응급복구를 위해 양수기를 동원하고 피해가 큰 청주시 이재민에게는 구호물자 312세트와 모포 102개 등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한살 차이로…인천 초등생 살해 주범보다 공범이 형량 높아
정진석 '노무현 전 대통령, 부부싸움하고 스스로 목숨 끊어' 주장 논란
정청래 아들 성추행 사건 사과
‘투트랙 외교’ 유엔선 평화, 한미일 회담선 제재와 압박 강조
고 김광석 딸 사망사건 재수사… 부인 서씨 출국금지
北 미사일 때문에… 佛, 첫 평창올림픽 보이콧 시사
북한, 태평양 상공서 탄두 터뜨려 EMP 공격 시도할 듯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