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성택 기자

등록 : 2018.01.11 14:26
수정 : 2018.01.11 18:30

노인 임플란트 7월부터 본인부담 줄어 30만원대

등록 : 2018.01.11 14:26
수정 : 2018.01.11 18:30

게티이미지뱅크

7월부터 65세 이상 노인은 30만원대에 임플란트를 받을 수 있게 된다.

11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노인 틀니와 마찬가지로 65세 이상 노인이 임플란트 시술 때 내야 하는 본인부담금은 현재 50%에서 7월부터 30%로 낮아진다. 평균 임플란트 시술 금액은 약 123만원인데 이 중 노인 본인이 부담해야 하는 금액은 약 61만5,000만원이다.

7월부터 임플란트 본인 부담률이 30%로 떨어지면 노인이 내야 할 비용은 37만원까지 내려간다.

복지부는 그간 노인 틀니와 임플란트에 대한 건강보험 보장성을 확대해왔다. 2014년 7월 1일부터 75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건강보험을 적용하기 시작해 2015년 7월부터는 70세 이상 노인, 2016년 7월부터는 65세 이상 노인으로 연령을 낮춰가며 완전 틀니와 부분 틀니, 치과 임플란트(2개에 한정)에 대한 보험급여 적용 대상을 넓혔다. 노인 틀니는 지난해 11월부터 본인 부담률이 50%에서 30%로 낮아졌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