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원모 기자

등록 : 2018.02.13 15:18
수정 : 2018.02.13 15:42

류근 “정치적 목적이 평화라면 단일팀 만 번 못 만들겠나”

등록 : 2018.02.13 15:18
수정 : 2018.02.13 15:42

류근 시인. KBS1 '역사저널 그날' 캡처

최근 저명한 원로 시인의 문단 내 성폭력 고발에 동조한 류근(사진) 시인이 술자리에서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청년들과 말다툼한 일화를 공개했다.류 시인은 12일 페이스북에 같은 날 지인들과 술자리 중 옆자리 청년들과 설전을 벌인 사연을 공개했다.

류 시인에 따르면, 당시 청년들은 단일팀과 스웨덴의 경기를 생중계로 지켜보며 “저렇게 실력 없는 애들을 정치적 목적으로 남북 단일팀을 만들어 세계인의 웃음거리로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을 탄핵해야 한다”, “원래부터 빨갱이인 줄 알아봤다”는 등의 극언도 서슴지 않았다고 한다.

이에 류 시인은 청년들에게 “정치적 목적이 평화일 수 있다면 만 번인들 단일팀을 못 만들겠느냐”고 반박했다고 페북에 공개했다. 또 “우리 젊은이들이 하나의 목적으로 최선을 다해서 뭉쳐 뛴다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있는 것 아니냐”고도 했다고 한다. 이어 “남북 단일팀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제안으로 만들어졌고, 비록 세계적 팀들과 수준 차이가 나서 100:0으로 지는 게 어쩔 수 없다 해도 지면 좀 어떠냐”며 “저들은 지금 전 세계인에게 감동을 주고 있다. 그게 스포츠의 미덕”이라고 덧붙였다.

발끈한 청년들은 자리를 박차고 일어섰지만, 다시 앉을 수밖에 없었다는 게 류 시인의 주장이다. 당시 류 시인의 일행 중엔 프로레슬링 선수 3명이 끼어있었기 때문이라고 류 시인은 해석했다. 그는 “내가 막 미쿡(미국) 믿고 까부는 아베 같았다”고 적었다.

류 시인의 글은 13일 오후 2시를 기준으로 1,200개가 넘는 ‘좋아요’를 받으며 눈길을 끌고 있다. 한 네티즌은 “너무 슬픈 이야기다. 온 나라가 한 쪽은 막 던지고, 한 쪽은 해명하고 설명하고”라며 “이러다가 올림픽 끝나면 온 국민이 병원에 가야 할 듯하다. 갈등과 왜곡이 생각보다 너무 심하다”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류 시인은 앞서 최영미 시인이 방송에서 밝힌 원로 시인의 성폭력 전력과 관련해 6일 “소위 문단 근처라도 기웃거린 내 또래 이상 문인들 가운데 그의 기행, 비행에 대해 들어보지 못한 사람이 얼마나 되냐”는 글을 올려 화제를 모은 바 있다.

1992년 문화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한 류 시인은 시집 ‘어떻게 든 이별(2016)’, ‘상처적 체질(2010)’ 등을 펴냈다.

류근 시인 페이스북 캡처

양원모 기자 ingodzon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멀쩡한 거 같은데? 군대 안 갔다와 눈치가 영~” 폭언 넘어 혐오의 말 예사
[단독] 특검, 킹크랩 시연회 관련 4자 대질 추진
인상률 정한 후 숫자 맞추기… ‘그때 그때 다른’ 최저임금 산출 근거
관공서에선 “아버님” 옷가게선 “언니”… 이런 호칭 우리말 예절 아니에요
양승태 사법부, 국회의원 성향 파악ㆍ개별 로비 정황
학원가는 지금 자사고 벼락치기 특수
노점상 내쫓는 노점상 가이드라인?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