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5.22 10:16
수정 : 2018.05.22 10:18

김경수 “고 구본무 회장, 핍박받던 시절 봉하에 특별한 선물”

등록 : 2018.05.22 10:16
수정 : 2018.05.22 10:18

“노 전 대통령이 맛있다던 기억

약밤나무 묘목 키워 봉하마을로”

22일 오전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발인식에서 사위 윤관 블루런벤처스 대표가 영정을 들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는 22일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과의 특별한 인연을 소개하며 그의 명복을 빌었다.

김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2007년 노무현 대통령님을 모시고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갔을 때 대기업 회장들이 참석한 자리에서 노 대통령님께서 북측이 제공한 '약밤'을 드시며 참 맛있다고 권했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2009년 대통령님이 서거하신 뒤 봉하마을을 지키고 있을 때 구본무 회장께서 사람을 보내 약밤나무 묘목을 보냈다"며 "구 회장님은 남북정상회담 후 북측에 약밤나무를 얻기 위해 백방으로 애썼던 모양"이라고 말했다.

그는 "어렵게 구한 묘목을 당신 농장에서 키우셨다고 한다. 대통령님이 돌아가시고 나서도 묘목을 키워 봉하마을로 보내주신 것"이라며 "당시는 봉하와 가깝다는 이유만으로 핍박받던 시절이라 회장님의 특별한 배려를 제대로 알리지도 못했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는 "존경받는 재계의 거목이셨고 제게는 그 일로 너무 고맙고 특별한 어른으로 기억되는 분"이라며 "대통령님을 대신해 고향 후배가 머리 숙여 인사드린다.부디 편안히 잠드소서"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군, 서북도서 실사격 훈련도 시행방안 재검토
서지현 검사 좌천성 인사 때 검찰국은 내지도 않은 사표 처리 준비
한국당 초ㆍ재선, 중진들 반기 속 비대위에 힘 싣기로
‘아빠 친구’ 차량서 강진 여고생 DNA 검출
‘뒤끝’ 트럼프, 대변인 쫓아낸 식당에 “청소나 해”
이 총리 “北 장사정포 후방 이전 논의” 발언으로 논란 촉발
미국은 채근하고, 북한은 뜸 들이고… 비핵화 협상 ‘더딘 걸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