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홍인기 기자

등록 : 2018.02.06 15:37
수정 : 2018.02.06 15:39

세계 증시 검은 화요일

등록 : 2018.02.06 15:37
수정 : 2018.02.06 15:39

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증권거래소의 TV 스크린이 다우지수의 급락 소식을 전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뉴욕증시가 5일(현지시간) 투매 양상이 빚어지면서 패닉에 빠졌다.

다우지수가 한때 6.25%로 추락한 23,923.88까지 하락했으며, S&P 500지수도 2,700선이 붕괴해 24.48% 급락한 2,638.17까지 추락했다.

다우지수와 S&P 500지수는 이날 최저점을 찍은 후 장 종료를 앞두고 낙폭을 일부 회복했으나 각각 전 거래일보다 4.60%(1,175.21포인트) 하락한 24,345.75와 4.10%(113.19포인트) 떨어진 2,648.94로 장을 마감했다.이날 다우지수의 하락 폭은 포인트 기준으로 역대 최대 수준이다. 지난 2015년 8월 24일에는 1,089포인트가 하락했었다. 퍼센트 기준으로는 9%가량 하락한 2010년 5월 6일이 가장 큰 낙폭으로 기록되고 있다.

6일 일본 도쿄에서 주식시장지표 전광판에 니케이지수가 5.26% 하락한 21,487.87을 가리키고 있다. EPA 연합뉴스

6일 중국 홍콩의 한 은행 전광판에 항셍지수가 하락 표시를 나타내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이와 맞물려 글로벌 증시도 급락을 보였다.

6일 일본 증시에서 닛케이225 지수는 오전 10시 37분 현재 전날보다 5.17%(1,173.19포인트) 폭락한 21,508.89에 거래됐다. 이날 주가는 작년 10월 말 이후 최저 수준이다.

홍콩 항셍지수도 31,173.84로 3.32% 하락 중이며 호주 S&P/ASX200지수는 3.11% 하락한 5,838.70을 나타냈고 대만 가권지수도 3% 넘게 떨어졌다.

한국 역시 코스피 지수는 같은 시각 2.74% 떨어진 2,423.57을, 코스닥은 4.20% 급락한 822.20을 기록했다.

6일 호주 시드니의 증권거래소에서 한 고객이 주식 상황판 앞에 서 있다. 호주증시도 한때 3.11% 하락했다. EPA 연합뉴스

미국 증시 급락 여파로 코스피가 개장과 동시에 급락한 6일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표시된 코스피 지수가 2.55% 하락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