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반석 기자

등록 : 2018.03.14 09:33
수정 : 2018.03.14 11:31

이명박 “참담한 심정… 역사에서 이번이 마지막이었으면”

등록 : 2018.03.14 09:33
수정 : 2018.03.14 11:31

뇌물수수ㆍ횡령ㆍ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뇌물수수 등 혐의로 검찰에 소환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소환돼 검찰청사로 들어가기 직전 “전직 대통령으로서 하고 싶은 말은 많습니다만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다”며 “역사에서 이번이 (전직 대통령이 소환되는) 마지막이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뇌물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이 전 대통령은 뇌물수수, 조세포탈, 횡령ㆍ배임, 직권남용, 공직선거법 위반,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등 10개 이상의 죄명과 관련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국가정보원 특별활동비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기타 불법자금 등 110억원에 이르는 뇌물을 받았다는 혐의가 이날 조사의 핵심이 될 전망이다.

이 전 대통령은 서울중앙지검 10층으로 올라간 뒤, 부장검사실에서 조사와 관련한 짧은 설명을 들은 뒤 1001호 조사실로 이동해 본격적인 검찰의 피의자 신문을 받는다. 과거 전직 대통령 등의 검찰 소환 사례에 비춰봤을 때,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는 이날 밤 늦게 혹은 다음날 새벽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검찰의 신문이 끝나더라도 이 전 대통령과 변호인이 조서를 꼼꼼하게 검토하는데 별도로 상당한 시간이 걸리게 된다.

정반석 기자 banseok@hankookilbo.com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 입장문을 들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깜짝 기자회견에 칭찬 릴레이, 파격의 연속이던 네 번째 한미 회담
김경수 재소환 시기 놓친 경찰, 또 ‘봐주기 수사' 비판 직면
심상치 않은 보수 텃밭 대구…한국당-민주당 시장 지지율 격차 불과 8%포인트
트럼프 말 한마디에, 싱가포르 언론 화들짝
K-9 폭발부상자 “나는 실험체… 국가유공자 지정해달라”
민주당 노무현 전 대통령 9주기 총집결, PK 노풍 촉각
‘바가지 썼다’ 한국 유튜버 영상에 대만 들썩… 혐한으로 번지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