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재호 기자

등록 : 2018.04.19 16:36
수정 : 2018.04.19 21:15

강남4구 다주택자 매물 쏟아내... 1분기 거래 물량 1만건 넘어

등록 : 2018.04.19 16:36
수정 : 2018.04.19 21:15

양도세ㆍ중과 대출 규제 등 여파

송파ㆍ강동구까지 집값 하락세로

18일 서울 송파구 부동산 중개업소 밀집지역에 ‘급매’와 ‘전세’ 등의 문구가 적힌 아파트 매물이 다닥다닥 붙어있다. 연합뉴스

서울 강남4구의 올해 1분기 주택거래량이 1만건을 넘어섰다. 또 강남ㆍ서초구에 이어 송파ㆍ강동구 아파트값마저 하락세로 돌아섰다.

양도소득세 중과, 대출 규제 등의 여파로 강남권 다주택자들이 대량으로 물량을 쏟아낸 결과다. 시장에선 이른바 ‘강남불패’에 대한 믿음이 당장 허물어지진 않더라도 추가 가격 조정은 불가피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1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강남4구의 지난달 주택매매 건수는 4,380건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달 대비 증가율이 83.9%로 전국 매매량 증가율(20%)의 4배 수준이다. 양도세 중과를 앞두고 시장이 반응하기 시작한 연초부터 따지면 거래 상승폭은 더 크다. 올해 1~3월 강남4구 주택거래량은 1만1,786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4.4% 증가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연초엔 높은 개발이익을 기대하는 강남 재건축 단지들의 거래가 많았다면 2, 3월엔 양도세 중과를 피하려는 다주택자들이 매물을 많이 내놓은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강남4구 아파트값도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한국감정원의 4월 셋째 주(16일 기준) 주간아파트 가격동향 조사에 따르면 이미 하락세로 돌아선 강남ㆍ서초구에 이어 송파ㆍ강동구가 지난주 각각 0.01%, 0.02% 떨어졌다. 송파구 아파트 가격 하락은 32주 만이고, 강동구는 30주 만이다. 앞서 서초구는 4월 첫 주에 -0.04%, 강남구는 둘째 주에 -0.01%를 각각 기록하며 하락 국면에 진입한 상태다.

집값 변동의 선행 지표인 전셋값도 계속 떨어지고 있다. 강남4구를 포함한 강남권의 지난주 아파트 전셋값 변동률은 인근 신도시의 신규 공급 증가, 재건축 노후단지 선호도 감소 등의 영향으로 -0.09%를 기록, 10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김규정 NH투자증권 부동산 전문위원은 “4년 넘게 집값이 오를 만큼 오른 상황에서 전셋값까지 계속 떨어지고 있어 강남도 이제 가격 조정 국면에 진입한 것으로 보인다”며 “하반기에 금리 인상과 보유세 이슈까지 터지면 조정 국면이 내년 초까지 장기화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정재호 기자 next88@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5개국 기자단, 풍계리로 향해… 이르면 24일 핵실험장 폐기
깜짝 기자회견에 칭찬 릴레이… 한미 정상 ‘상호 신뢰’ 재확인
“검찰, 왜 억지로 나를 엮느냐” 소리 친 MB
트럼프, 북미회담 연기 언급에... 싱가포르 언론들 화들짝
[짜오! 베트남] 서구 은행 철수 러시… 트렌드냐 우연의 일치냐
'페이스 메이커' 희망자 받아 국가대표 선발한 빙상연맹
K-9 폭발부상자 “나는 실험체… 국가유공자 지정해달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