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전혼잎 기자

등록 : 2017.12.12 16:19
수정 : 2017.12.12 17:43

국민영양제 오메가-3, 심혈관질환 예방 효과 미미… 금연ㆍ절주가 더 중요해

등록 : 2017.12.12 16:19
수정 : 2017.12.12 17:43

게티이미지뱅크

건강기능식품으로 선호도가 높아 국민영양제로 통하는 ‘오메가-3’ 보충제의 심혈관질환 예방 및 치료 효과가 미미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명승권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교수팀은 1988~2016년 국제학술지에 발표된 오메가-3의 이상지질혈증(고중성지방혈증ㆍ고지혈증ㆍ고콜레스테롤혈증)의 예방ㆍ치료 효과를 알아본 58편의 논문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결론이 나왔다고 12일 밝혔다.

오메가-3는 고등어나 참치 같은 등 푸른 생선에 주로 들어있는 필수 지방산이다. 특히 협심증, 심근경색, 뇌졸중 등 심혈관질환의 원인인 고중성지방혈증을 예방하거나 치료하는데 도움이 된다는 임상시험 결과가 나온 바 있어 미국심장협회에서는 일주일에 2회 이상 섭취를 권고하기도 했다.

그러나 연구진은 오메가-3 보충제가 중성지방의 수치를 낮출 수는 있지만, 심혈관질환 예방ㆍ치료 효과는 명확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관련 임상실험들의 전반적인 질적 수준이 낮다는 것이다. 명 교수팀의 연구 결과 오메가-3 보충제는 심혈관질환을 유발할 수 있는 혈중중성지방 수치를 위약(가짜 약)보다 38.59㎎/㎗ 낮췄고, 나쁜 콜레스테롤로 불리는 저밀도 콜레스테롤(LDL 콜레스테롤)은 3㎎/㎗ 높였다. 명 교수는 “그러나 분석에 포함된 임상시험 간에 효과차이가 심했고, 전체 임상시험의 약 70%는 연구대상자수가 100명 미만이었다”고 전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결과를 토대로 고중성지방혈증의 치료 가이드라인을 전면 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오메가-3 보충제는 고중성지방혈증 치료제로 포함돼 있다. 명 교수는 “건강기능식품을 섭취하기 보다는 금연이나 절주, 표준체중 유지, 과일과 채소의 충분한 섭취, 규칙적인 운동 등 올바른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사고 쳐도 늘 ‘솜방망이’… ‘온정주의’가 또 폭력 사태 불렀다
청와대ㆍMB 추가대응 자제… 확전 가능성은 여전
김진화 “유시민, 불리할 땐 ‘문송하다’ 넘어가”
‘文 대통령 구두’로 유명한 수제화 각계 응원에 힘입어 다시 일어섰다
방학 급여 못 받고, 계약 만료 전 해지 통보…차별에 우는 기간제교사
“北 ‘한국을 이용해 미국을 끌어내라’ 간부들에 지시”
평창 오는 러시아 선수 유니폼 국기 없는 회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