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광수 기자

등록 : 2017.09.14 11:29
수정 : 2017.09.14 11:30

유해발굴 노하우 베트남에 전수한다

등록 : 2017.09.14 11:29
수정 : 2017.09.14 11:30

정부가 전사자의 유해발굴과 보존처리, 신원확인 기법을 베트남에 전수한다.

국방부는 14일 베트남 1237 국가지도위원회 대표단이 베트남군 전사자 유해발굴사업을 위한 협력관계 구축을 위해 11일 방한했다고 밝혔다. 1237 지도위원회는 베트남전쟁 후 미수습된 30여만 명의 베트남군 전사자 유해발굴을 위해 2013년 7월 설립된 국가 주도의 유해발굴 사업 추진 전문 위원회이다.

베트남 부총리와 국방부 차관이 각각 위원장과 부위원장을 맡고, 노동보훈사회부 차관, 공안부·외교부·재무부·정보통신부 차관, 재향군인회 부회장, 정치총국 정책국 국장, 당 중앙선전부 부장 등이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대표단은 지난 12일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을 방문, 베트남전쟁에서 실종된 전사자의 유해발굴사업 추진을 위한 협조를 요청했다. 국방부는 "베트남 측에서 전쟁 실종자와 전사자 자료구축 작업, 관리와 처리 등에 관한 기법 전수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2007년 창설돼 6ㆍ25전사자 시신 1만 여구를 수습한 성과를 올렸다.

베트남 측은 특히 신원확인 분야의 과학적 기술과 연구방법인 유전자(DNA) 샘플 채취, DNA 보존 방법과 감식소 운용 및 관리, 장기 보존 DNA 분석 및 분석 결과로 신원을 확인하는 방법 등을 전수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양국은 유해발굴 협력 추진에 상호 합의했다. 이어 베트남 대표단은 강원도 인제에 있는 6·25전사자 유해발굴 현장으로 이동해 3공병여단 장병과 국유단 전문 발굴팀의 유해발굴 기법, 유해 수습 등 전 과정을 참관했다.

김광수 기자 rolling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