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덕동 기자

등록 : 2017.11.09 17:04
수정 : 2017.11.09 20:46

이승훈 청주시장 당선무효형 확정

등록 : 2017.11.09 17:04
수정 : 2017.11.09 20:46

대법, 선거비 허위보고 유죄 판결

이승훈 청주시장

이승훈(62)청주시장이 9일 시장직을 상실했다.

대법원 2부(주심 권순일 대법관)는 이날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 시장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벌금 100만원을 선고한 원심 판결을 확정했다.

정치자금법상 선출직 공무원이 회계보고 누락 등으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을 받으면 당선 무효가 된다는 규정에 따라 이 시장은 이날 시장직을 잃었다. 이 시장은 2014년 지방선거 당시 선거관리위원회에 선거비용으로 1억 854만원을 썼다고 허위로 회계보고를 한 혐의로 기소됐다.

검찰조사로 드러난 이 시장의 실제 선거비용은 2억 2,579만원이다.

검찰은 이 시장이 선거 홍보대행을 맡았던 기획사 대표에게 지급해야 할 비용 2,700여 만원을 감액받는 방법으로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하고, 선관위에 제출해야 할 정치자금 일부에 대한 영수증과 증빙자료를 제출하지 않은 혐의도 적용했다.

공석이 된 청주시장은 이범석(50)부시장이 내년 6월까지 권한대행을 맡는다. 충북도 정무부지사를 지낸 이 시장은 자유한국당 후보로 나서 통합청주시(2014년 7월 출범)의 첫 수장에 올랐지만 임기 내내 정치자금법 위반의 굴레를 벗어나지 못했다. 민선 청주시장 가운데 중도에 낙마한 것은 이 시장이 처음이다.

한덕동 기자 ddha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겨를] 운전해라... 프로포즈해라... 강요받는 '남자다움'
'정치보복' 외쳤던 MB, 김백준 구속에 침묵
[단독] 대검, 朴 정부 유력인사 감싸기?... 비위첩보 보고한 수사관 경질
20대에 마약, 40대 전과3범 ‘비참한 쳇바퀴’
“종부세, MB정부 이전 수준으로 강화” 이번엔 다주택자에 먹힐까
안철수 “대중교통 무료화, 100억짜리 포퓰리즘 정책”
북한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놓고 불거진 ‘잡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