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승준 기자

등록 : 2018.02.08 22:06
수정 : 2018.02.08 22:17

‘신과 함께’, ‘국제시장’ 제치고 역대 흥행 2위

8일 기록 경신… 개봉 40여 일 만에

등록 : 2018.02.08 22:06
수정 : 2018.02.08 22:17

영화 '신과 함께-죄와 벌' 한 장면.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저승세계를 다룬 판타지 영화 ‘신과 함께-죄와 벌’(‘신과 함께’)이 국내 극장가 역대 흥행 순위 2위에 올랐다.

8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신과 함께’는 이날 오후 6시 기준 누적 관객 수 1,425만9,394명을 기록했다.

기존 관객 동원 2위였던 ‘국제시장’(1,425만7,115명ㆍ2014)을 넘어선 수치로, 개봉 40여 일 만의 성과다.

지난해 12월 20일 개봉한 영화는 상영 16일째인 지난달 초 1,0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을 이어왔다. ‘신과 함께’의 1,000만 관객 돌파는 역대 두 번째로 빠른 속도였다. 지금까지 가장 많은 관객을 동원한 영화는 ‘명량’(1,761만5,152명ㆍ2014)이다.

동명 웹툰을 밑그림 삼은 ‘신과 함께’는 1,2편을 동시에 제작했고, 2편은 올 여름 개봉한다. 1편이 흥행에 성공해 1,2편 제작비(400억원)를 일찌감치 회수해 제작진 입장에선 2편의 흥행 부담을 한결 덜 수 있게 됐다.

‘신과 함께’ 1,2편은 ‘국가대표’로 유명한 김용화 감독이 연출했다. ‘신과 함께’ 2편은 수홍(김동욱)과 새로운 재판을 진행하는 저승사자들과의 인연, 현세 사람을 돕는 성주신(마동석)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여자 쇼트트랙 계주 금메달… 역대 6번째 올림픽 정상
또 빠진 노선영… 팀추월 해명에도 팀은 없었다
얼굴도 모르는 직장동료 축의금 월급에서 의무 공제… 문제 없나요?
청와대 “미국 통상 압박, 국익 관점서 당당하게 대응”
안전 진단 준비하던 단지 패닉… 강남3구 재건축 오름세 꺾이나
27일 간의 동행 ‘팀 코리아’…24년 간의 정상 ‘최강 코리아’
평창 편의점에서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는 품목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