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지용 기자

등록 : 2018.04.03 17:32
수정 : 2018.04.03 20:45

“가나 해역 피랍사건 공개는 문 대통령 뜻”

정부 적극적 역할로 해적 압박하기 위해

등록 : 2018.04.03 17:32
수정 : 2018.04.03 20:45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제주특별자치도 제주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0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하고 있다.제주=고영권 기자

아프리카 가나 해역에서 발생한 한국인 선원 3명 피랍사건을 공개한 것에 대해 논란이 지속되자 청와대는 3일 ‘문재인 대통령의 뜻이 반영됐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지금까지 선사와 해적 간에만 직접적으로 대화하고 정부는 개입하지 않았는데 문 대통령은 그런 관례에 문제 의식을 갖고 있다”며 “인질과 선사에만 모두 맡겨놓고 정부는 뒤로 빠져있는 게 맞냐는 측면에서 인질범들이 어느 정도 압박 받을 수 있는 상황을 만들어야 한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등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위협받는 상황에서 정부의 적극적 역할을 주문해 왔다.

지금껏 정부는 해외 피랍사건 발생 시 인질범들이 몸값을 높이는 상황을 막기 위해 언론에 보도유예(엠바고)를 요청해 왔다. 당초 외교부도 사건 발생 직후 엠바고를 요청했다가 문 대통령의 아랍에미리트(UAE) 귀국에 맞춰 돌연 납치 사실과 청해부대의 문무대왕함 파견 사실을 공개했다. 이 과정에서 외교부는 ‘청와대 지시가 아니다’라고, 청와대는 ‘저희의 판단’이라고 밝혀 혼선을 빚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청해부대가 가야 한다고 이야기 했다”며 “엠바고 문제는 현지 언론에 이미 보도된 상황이었고 인질의 가족, 외교부와도 협의했다”고 밝혔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도 “정부가 강한 재외국민 보호의 모습을 보이는 게 도움이 되겠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정부의 인질 구출 매뉴얼을 재검토하고 있다. 노 대변인은 “우리 국민의 안위와 안전을 최우선 하되 정부가 인질 협상에 직접 나서지 않는 원칙은 견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지용 기자cdragon25@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 남측 기자단 방사능 측정기ㆍ위성전화 압수… 열차 창문 가려
깜짝 기자회견에 칭찬 릴레이… 트럼프 “문 대통령 중재력 A+”
“검찰, 왜 억지로 나를 엮느냐” 소리 친 MB
트럼프, 북미회담 연기 언급에... 싱가포르 언론들 화들짝
[짜오! 베트남] 서구 은행 철수 러시… 트렌드냐 우연의 일치냐
'페이스 메이커' 희망자 받아 국가대표 선발한 빙상연맹
2018미스코리아 지역예선 미스전북 진에 윤이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