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회경 기자

등록 : 2018.01.29 11:00
수정 : 2018.01.29 13:38

김의겸 전 한겨레 기자, 청와대 대변인 내정

등록 : 2018.01.29 11:00
수정 : 2018.01.29 13:38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내정자

김의겸(55) 전 한겨레 선임기자가 29일 청와대 신임 대변인으로 내정됐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김 전 선임기자를 차기 청와대 대변인으로 내정했다고 발표했다.

김 내정자는 지난해 9월 최순실 국정농단의 핵심이었던 K스포츠재단 등을 파헤쳐 비선실세의 존재를 밝혀내면서 이름을 알렸고, 정부 출범 당시에도 청와대 대변인 후보로 거론돼 왔다.

현 박수현 대변인이 오는 6월 지방선거 출마를 이유로 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하면서 차기 청와대의 입으로 낙점됐다.

전북 군산 출신인 김 내정자는 군산 제일고와 고려대 법학과를 졸업했다. 이후 한겨레에 입사해 사회부장, 정치ㆍ사회 담당 부국장, 논설위원 등을 역임했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3 1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