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1.09 09:30
수정 : 2018.01.09 09:32

2년여만의 남북회담…새벽부터 취재진 몰려 북새통

등록 : 2018.01.09 09:30
수정 : 2018.01.09 09:32

일부 방송사, 판문점行 대표단 차량 뒤따르며 생중계도

남북 고위급 회담이 열리는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일부 남북회담본부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회담이 열리는 판문점 평화의 집으로 출발하기 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남북 고위급회담이 열리는 9일 회담 상황실과 프레스센터가 마련된 서울 종로구 삼청동 통일부 남북회담본부는 새벽부터 취재진으로 북새통을 이뤘다.

이날 회담본부가 문을 연 오전 5시 반부터 취재진이 속속 모여들어 대표단이 회담장으로 출발한 7시반께는 외신 50여 명을 포함해 250명이 넘는 취재진이 몰렸다.

방송사들은 해가 뜨지도 않은 오전 6시 무렵부터 생중계로 회담본부 상황을 전했다. 외신 역시 생중계를 통해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이자 2년여 만에 열리는 남북당국회담의 의미를 설명하고 전망을 전하며 큰 관심을 보였다.

회담본부 현관 앞에는 수많은 카메라가 진을 쳤다. 우리측 회담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회담 장소인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집'으로 출발하기에 앞서 회담에 임하는 각오를 밝힐 포토라인이 미리 설치됐기 때문이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6시 40분께 회담본부에 도착했다.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등 나머지 대표단 역시 아침 일찍 회담본부에 당도했다.

대표단은 양복 왼쪽 상의에 대한민국 국기로 된 배지와 함께 평창동계올림픽 마크가 새겨진 배지를 위아래로 나란히 달며 회담을 준비했다.

조 장관은 오전 7시 10분부터 회담본부 2층에서 대표단과 함께 잠시 차를 마시며 환담한 뒤 현관 앞에 마련된 포토라인으로 향했다. "서두르지 않고 차분하게 회담에 임하겠다"며 조 장관이 짧게 각오를 밝히는 동안 카메라 플래시가 셀 수 없이 터졌다.

이날 회담 전망 등과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이 이어졌지만 조 장관과 대표단은 길지 않게 답변을 마무리한 채 차량에 올랐다.

대표단을 태운 차량과 경호 차량이 회담장을 향해 떠나자 일부 방송사 차량도 뒤따랐다. 대표단 차량 일행이 출근길 서울 시내를 빠져나가 판문점 쪽으로 향하는 과정이 실시간으로 생중계됐다.

취재진은 이날 회담본부 프레스센터에 머무르며 판문점에서 전해오는 남북의 회담 상황을 보도한다.

한동안 남북회담이 많지 않아 적막했던 회담본부가 '손님'으로 북적거린 건 오랜만이다. 서울 도심에 있지만 지대가 높아 격리된 느낌을 주는 회담본부는 과거 남북회담이 잦던 시절 취재진이 수도 없이 드나들었지만 2015년 12월 차관급 회담 이후로는 분주한 모습을 찾아보기 어려웠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