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1.11 10:19

주한 캐나다대사관, ‘2018 임진클래식’ 하키 경기 개최

등록 : 2018.01.11 10:19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주한 캐나다대사관과 파주시는 2018년 1월 19일(금) 12:00 – 16:00 파주 율곡습지공원에서 ‘2018 임진클래식’을 공동 개최한다.

‘2018 임진클래식’은 한국전 당시 캐나다 참전군인들이 고국에 대한 그리움을 달래고자 임진강 위에서 개최한 하키경기를 재현한다.이번 행사는 한국전 종전 65주년을 기리고, 평창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는 의미에서 열린다. 이 자리에는 에릭 월시 주한캐나다대사, 이희범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이하 평창 조직위) 위원장, 김준태 파주시장 권한대행 부시장,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등의 주요인사들이 참석한다.

이날 행사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과 함께 한국팀 대 캐나다팀의 아이스하키 경기가 진행되고 부대행사로는 임진 가든 특별사진전이 열린다. 평창조직위와 함께 진행하는 성화봉송 행사에는 에릭 월시 주한 캐나다대사와 캐나다 한국전 참전용사 등을 포함한 4명의 주자가 참여한다.

임진클래식 하키경기의 역사적 배경은 1952-53년 한국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최전방에 주둔하던 캐나다의 두 부대인 육군 프린세스 패트리샤 경보병연대(Princess Patricia’s Canadian Light Infantry, PPCLI)와 왕립22연대(Royal 22 Régiment, Vandoos) 부대원들은 얼어붙은 임진강 위에서 하키경기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세 명의 한국전 캐나다 참전용사, 클로드 샤를랭(Claude Charland), 데니스 무어(Dennis Moore), 존 비숍(John Bishop)이 특별히 방한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특히, 80대 후반의 클로드 샤를랭과 데니스 무어는 한국전 당시 열린 하키 경기에 직접 뛰었던 주역들이다.

캐나다팀과 한국팀의 친선경기는 임진클래식의 원조팀인 캐나다의 PPCLI 와 왕립22연대가 하나의 합동팀을 구성하고 한국에 거주하는 캐나다인 일부가 참여한 캐나다 대표팀으로 출전한다. 캐나다 정부가 평화 올림픽을 기원하는 의미에서 매년 라이벌로 경기를 해온 두 연대를 하나의 팀으로 구성하여 참여하기를 결정한바이다. 올해 아이스하키가 한국에 공식 도입된지 9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오래된 역사를 자랑하는 연세대학교와 고려대학교가 최초로 연합팀을 구성해 캐나다팀에 맞선다.

<행사일정>

11:00 – 11:30 미디어 브리핑: 주한캐나다 대사, 캐나다 한국전 참전군인 등 참석 예정

(식사 제공)

12:30 – 13:15 전통 공연 및 개회식

13:20 – 13:30 올림픽 성화봉송 행사

13:30 – 13:45 단체기념사진촬영

13:50 – 15:00 한국 – 캐나다 아이스하키 경기

15:00 – 15:40 임진컵 시상식

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이슈+] 정유미부터 김고은까지…'공유를 공유하지마'

박승희ㆍ이승훈ㆍ김보름, '쇼트트랙→스피드스케이팅' 공통점?

[E-핫스팟] 박나래 '박보검-김수현, 나래바 초대하고 싶어'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반역적”… 푸틴 편든 트럼프에 美 내부서 비판 쇄도
‘기내식 파동’ 아시아나항공, “SK가 인수” 루머에 주가 수직이륙 ‘머쓱’
“김병준, 출세위해 노무현 언급 말길… 권력욕 두렵다”
박원순 “모든 게 최저임금 탓?…정치권, 갈등 조장 그만하라”
러일전쟁때 침몰 돈스코이호, 금화ㆍ금괴 있을까
‘양예원 코스프레’ 고교생, 거센 비판에 “죄송하다”
문 대통령 반려견 토리, 개식용 반대집회 등장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