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주형 기자

등록 : 2018.04.26 07:20

레알 마드리드, 챔스 4강서 뮌헨에 2-1 역전승

등록 : 2018.04.26 07:20

레알 마드리드의 마르코 아센시오가 26일 독일 뮌헨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뭔헨과의 경기에서 후반 12분 역전 골을 넣은 뒤 세레모니를 하고 있다. 뭔헨=EPA 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레알 마드리드가 2017-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에서 독일의 강호 바이에른 뮌헨을 상대로 역전승하며 3년 연속 우승에 시동을 걸었다.

레알 마드리드는 26일(한국시간) 독일 뮌헨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뮌헨과의 4강 1차전 원정경기에서 선제골을 허용하고도 마르셀루의 동점 골과 마르코 아센시오의 역전골에 힘입어 2-1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4강 1차전 원정에서 귀중한 승리를 챙긴 레알 마드리드는 5월 3일 열리는 4강 2차전 홈경기에서 비기기만 해도 결승에 오른다. 지난 2015-16시즌 우승 이후 3연패에 도전하는 레알 마드리드는 이날 승리로 챔피언스리그 최다인 팀 통산 150승도 달성했다.

그러나 레알 마드리드의 간판 호날두는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하면서 UEFA 챔피언스리그 연속골 행진을 11경기로 마감했다. 호날두는 이번 챔피언스리그에서 15골로 득점 부문 선두다.

레알 마드리드는 호날두를 원톱으로 세웠고, 뮌헨도 간판 골잡이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를 최전방에 배치해 맞불을 놨다. 선제골은 홈팀 뮌헨의 몫이었다.

뮌헨은 경기 시작 8분 아르연 로번이 부상으로 교체됐지만, 전반 28분 뮌헨의 요수아 키미히가 하메스 로드리게스의 패스를 선제골로 연결하며 앞서 나갔다. 그러나 레알 마드리드는 전반 44분 다니엘 카르바할의 패스에 이은 마르셀루의 감각적인 왼발 슈팅으로 1-1 균형을 맞췄다. 기세가 오른 레알 마드리드는 후반 12분 아센시오가 루카스 바스케스의 패스를 이어받은 후 왼발슛으로 뮌헨의 골문을 꿰뚫어 2-1로 전세를 뒤집었다.

뮌헨은 동점 골을 노렸지만 로번에 이어 제롬 보아텡까지 다치며 결국 안방에서 1-2로 패했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중국 태양광 성능은 업 가격은 다운... 한국 업체들 고사 위기
개발의 역설... '제2의 비자림로' 전국 곳곳 몸살
코언, “대선 자금 불법 사용 인정”… 성추문 트럼프에 직격탄
영국은 대국민 토론, 독일은 탈정치 논의기구서 연금개혁 이끌어내
말 많고 탈 많던 공정위 ‘38년 독점’ 담합 조사권 내놓는다
제주도ㆍ전남부터 태풍 '솔릭' 영향권…금요일까지 전국 폭우
“갇혀서 못 나가 살려줘” 딸과 마지막 통화한 엄마 통곡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