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뉴시스
제공

등록 : 2016.01.04 08:46

사우디가 처형한 알-님르는 누구?

등록 : 2016.01.04 08:46

유전지대 동부 분리독립과 자유선거 주장

사우디아라비아와 이란 간의 외교단절 사태를 초래한 시아파 지도자 님르 바크르 알-님르(사진)는 과연 어떤 인물일까.

그는 사우디 내 시아파 신도들에게 어떤 의미를 가진 인물이며, 사우디는 이슬람 수니-시아파의 갈등 악화에도 불구하고 왜 알-님르의 처형을 강행하는 무리수를 둬야만 했을까.

알-님르는 사우디내 소수 이슬람인 시아파를 대표하는 성직자이다. 지난 2010년부터 북아프리카와 중동지역을 휩쓴 '아랍의 봄' 사태가 이듬해 사우디 시아파 중심지인 동부 카티프지역까지 확산됐을 당시, 그 중심에 서 있었던 인물이 바로 알-님르이다.

1959년 생인 알-님르가 국제사회의 관심을 끌기 시작한 것은 '아랍의 봄' 이 일어나기 이전인 2000년대 중반부터이다. 위키리크스가 폭로한 미 외교 전문에 따르면, 미국 외교관들이 지난 2008년 알-님르를 만나 사우디 내 정치상황을 논의했을 정도로 그는 이미 외교가에 널리 알려져 있었다. 그는 당시 미 외교관들에게 시아파 종주국가인 이란과 거리를 두면서, 사우디 내 시아파에 대한 차별철폐운동을 이끌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알-님르는 이슬람 수니파는 물론 시아파의 폭압적 정치지도자들에 대해서도 가차없는 비판 목소리를 냈다. 2011~2012년 카티프 지역에서 시아파 주민들의 시위를 사실상 이끌면서도 폭력보다는 평화적 시위를 주장했다. 알-님르는 지난 2012년 거주지인 알아와미야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체포 과정에서 경찰이 쏜 총에 맞아 부상을 입기도 했다.

사우디 정부가 이란은 물론 국제사회의 강력한 항의에도 불구하고 알-님르의 처형을 강행할 정도로 강경한 자세를 취한 이유는 그가 시아파 거주지이자 유전이 밀집된 동부지역의 분리독립을 주장했기 때문이다. 오일 머니에 의존하고 있는 사우디 정부 입장에서 알-님르는 '돈줄'을 위협한 셈이다.

게다가 알-님르는 자유선거를 주장해 사우디 내 민주화 세력에게도 인기가 높아 왕정에 위협이 돼왔던 것이 사실이다.사우디 뿐만 아니라 인근 바레인 왕가에게도 알-님르는 눈엣가시였던 것으로 전해진다.

따라서 사우디는 알-님르의 처형을 통해 소수 시아파의 준동을 막고, 동부 유전지역을 보호하는 한편, 민주화의 싹을 자르겠다는 일석삼조의 효과를 노린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여자 쇼트트랙 계주 금메달… 역대 6번째 올림픽 정상
또 빠진 노선영… 팀추월 해명에도 팀은 없었다
얼굴도 모르는 직장동료 축의금 월급에서 의무 공제… 문제 없나요?
청와대 “미국 통상 압박, 국익 관점서 당당하게 대응”
안전 진단 준비하던 단지 패닉… 강남3구 재건축 오름세 꺾이나
27일 간의 동행 ‘팀 코리아’…24년 간의 정상 ‘최강 코리아’
평창 편의점에서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는 품목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