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성택 기자

등록 : 2017.02.17 08:50
수정 : 2017.02.17 16:26

“결혼없이 동거만 해도 괜찮아”10명중 3명

등록 : 2017.02.17 08:50
수정 : 2017.02.17 16:26

46% “결혼생활 원만하지 않으면 이혼이 최선”

게티이미지뱅크

성인 10명 중 3명은 결혼 없이 동거 생활만 해도 괜찮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혼을 부정적으로 보지 않는 비율도 절반에 육박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과 서울대사회발전연구소 등 공동연구진은 지난해 6~11월 전국 18세 이상 1,052명(남성 476명ㆍ여성 576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렇게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결혼할 의사 없이 함께 사는 것도 괜찮다’는 항목에 찬성 의견을 보인 비율은 30.4%로 10년 전인 2006년 조사 때 찬성 의견(21.7%)보다 8.7%포인트 상승했다.

반대 의견은 54.3%로 2006년(64.9%)보다 10.6%포인트 하락했다. 동거 찬성 비율은 남성(31.5%)이 여성(29.4%)보다 약간 높았다. 연령별로는 30대(48.9%)와 20대(18~29세ㆍ38.7%)가 찬성비율이 높았고 60대 이상(16.1%)이나 50대(26.0%)는 상대적으로 낮았다.

‘결혼생활이 원만하지 않으면 이혼이 최선책인가’는 질문에는 찬성 응답이 46.2%로 2006년(37.3%)보다 8.9%포인트 올랐다. 이혼 반대 의견은 34.8%로 2006년(47.7%)보다 크게 하락했다. 이혼 찬성 비율은 남성(45.8%)과 여성(46.6%)이 비슷했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MB에 충성하자니 검찰 수사 탄탄... 김백준 딜레마에
'10년 끊었지만... 지금도 필로폰 말 들으면 몸이 먼저 반응'
‘BBK영상 주어 없다’고 했던 나경원 의원 “국민들 욕 좀 하셨겠다 생각”
[단독] “국정원 특활비 10만달러 대통령 관저로 들어갔다”
‘들깨탕ㆍ한우갈비찜’ 北현송월, 어떤 음식 대접받았을까?
하지원 동생 전태수 사망 “우울증 치료 중 비보”
평생 원망했던 엄마가 시한부... 어떻게 보내드려야 할까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