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창훈 기자

등록 : 2017.10.11 17:39
수정 : 2017.10.11 21:41

“세탁기 세이프가드 막기 힘들어… 부품이라도 제외를”

등록 : 2017.10.11 17:39
수정 : 2017.10.11 21:41

정부ㆍ삼성ㆍLG 긴급 대책회의

현지 공장 설립 착수 등 내세워

구제조치 강도 완화에 주력하기로

부품 포함 땐 해외 공장도 타격

베트ㅡ남 등 동남아와 협력 모색

강성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보가 11일 오후 서울 중구 남대문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미국의 세탁기 세이프가드 대책회의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삼성전자와 LG전자 세탁기에 대한 미국의 ‘긴급수입제한조치’(세이프가드) 발효를 앞두고 정부와 업계가 11일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지만 세이프가드를 피할 수 있는 뚜렷한 해법은 도출하지 못했다.

대신 삼성ㆍLG전자가 미국에 건설하는 세탁기공장 등을 앞세워 미 국제무역위원회(ITC)가 다음 달 21일 투표로 결정할 구제조치(Remedy) 강도를 조금이라도 낮추자는 소극적 대책들이 주로 논의됐다.

산업통상자원부 강성천 통상차관보와 삼성ㆍLG전자 통상담당 임원 등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민관 합동 대책회의를 열어 세이프가드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어 외교부가 주관한 회의에서는 오는 19일(현지시간) 미 ITC의 구제조치 공청회 전 정부와 기업들이 각각 제출할 서면 의견서의 문구 등에 대해 검토했다.

대책회의는 세이프가드 피해 줄이기에 초점이 맞춰졌다. 미 가전업체 월풀의 세이프가드 청원에 대해 지난 5일 미 ITC가 만장일치로 산업피해 ‘긍정’ 판정을 내린 만큼 이번엔 적용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판단한 것이다.

삼성과 LG전자의 믿을 구석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압박에 따라 올해 설립에 착수한 현지 공장이다. 삼성과 LG전자는 ▦사우스캐롤라이나주와 테네시주에 각각 추진 중인 세탁기공장 고용창출 효과 ▦미국 소비자의 제품 선택권 침해와 세탁기 가격상승 등의 부작용을 청문회에서 강조하기로 했다. 산업부도 투자 예정지 주 정부 및 의회, 현지 유통업계 등을 설득하는 등 공청회에 대응하기로 했다.

미 ITC의 세이프가드 적용 대상은 삼성과 LG전자가 태국과 베트남 등 해외 공장에서 생산한 세탁기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따라 한국에서 만든 물량은 포함되지 않는다. 하지만 지난해 국내에서 미국으로 직접 수출한 세탁기는 1억 달러 규모로, 동남아 수출액(10억6,000만달러)의 10분의 1에 불과하다. 월풀은 삼성ㆍLG전자의 동남아 세탁기에도 중국산 세탁기와 같은 40% 관세를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 수준인 현재 관세와 비교하면 사실상 미국에서 세탁기를 팔지 말라는 것이다.

삼성과 LG전자는 부품에 대한 세이프가드 발효도 막아야 하는 상황이다. 월풀은 국내 기준으로 세탁용량 13~30㎏인 대형 가정용 세탁기는 물론 모터와 세탁조 등 주요 부품까지 포함시켜 미 ITC에 청원을 했다. 부품까지 구제조치 대상에 포함될 경우 현지 세탁기공장은 가동도 하기 전에 막대한 타격을 입게 된다. 강 차관보는 “부품 등은 세이프가드 적용 대상에서 제외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는 등 우리 기업 피해가 최소화될 방안이 관철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필요할 경우 삼성과 LG전자 공장이 있는 베트남 등 동남아 국가들과도 공조할 계획을 밝혔다. 하지만 업계 관계자는 “세이프가드 최종 결정권자가 트럼프 대통령이라 현실적으로 어려운 게임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