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7.11.15 08:05

정몽준, 자격정지 부당 주장...CAS 최종 평결은 추후 나올 예정

등록 : 2017.11.15 08:05

정몽준 전 대한축구협회 회장/사진=KFA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정몽준 전 국제축구연맹(FIFA) 부회장이 14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에 있는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출석한 것으로 전해졌다.AP통신은 정몽준 전 부회장이 이 자리에서 자격정지 처분의 부당함을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정 전 부회장은 지난 2015년 10월 FIFA 윤리위원회로부터 자격정지 6년의 중징계를 받았다. 2018년, 2022년 월드컵 유치와 관련해 영국과 투표 짬짜미를 했으며 한국의 월드컵 유치를 위해 동료 집행위원들에게 편지를 건넸다는 이유에서다.

그는 윤리위원회 결정에 항소해 지난 해 7월 소청위원회에서 정지 기간을 5년으로 감면 받았으나 다시 CAS에 제소했다.

한편 지난 5월 블래터 FIFA 회장 재임 시절 윤리위원회 공동 위원장으로 임명됐던 코넬 보블리 조사국장과 한스 요아킴 에커트 심판국장의 임기는 연장되지 않았다. CAS의 최종 평결은 몇 주 후에 나올 예정이다.

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펠레가 찼던 텔스타 메시에게서 부활, 공인구와 경제

[스타와 행복](45) 손여은 '악녀 구세경, 사랑 받아 행복'

아이폰X 전세계서 품질 논란, 국내 출시 이대로 괜찮나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재벌까지 손댄 면대약국... 권리금 수십억에도 목만 좋으면 ‘대박’
푸틴 두둔 트럼프, 역풍 맞자 ‘러시아 미 대선 개입’ 인정
가공식품·외식 가격 다 올랐다…최저임금·원재료값 인상 영향
‘자해 스왜그’ 위험천만 학생들
‘전관 꽃길’ 사양하고 시골판사 택한 박보영 前대법관
보유세 개편에도... 서울 아파트값 다시 꿈틀
드루킹 일당, 노회찬 측에 5000만원 건넨 정황 포착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