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서로
인턴기자

등록 : 2017.08.14 18:04
수정 : 2017.08.14 18:05

버려진 새끼 고양이에 젖 물린 어미 개의 모정

등록 : 2017.08.14 18:04
수정 : 2017.08.14 18:05

사람이 버린 새끼 고양이들에 젖을 물린 어미개가 있다. 조지아스패툴라 페이스북 캡처

사람이 버린 새끼 고양이들을 보살핀 어미 개의 사연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타고 감동을 전하고 있다.

이달 초 동물전문매체 도도에 따르면, 이 개는 최근 출산한 강아지들에게 주고 남은 젖을 기꺼이 새끼 고양이들을 위해 내주고 있다.

그리스 라미아 시에 거주하는 조지아 스패툴라 씨는 지난달 자택 앞 쓰레기장에 버려진 새끼 고양이 세 마리를 발견했다. 막 태어난 새끼 고양이들이 꽁꽁 묶인 봉지에 싸여 있었다.

스패툴라 씨는 "희미한 고양이 소리를 듣고 쓰레기통을 열어보니 새끼 고양이들이 있었다"며 "어떤 무책임한 사람이 고양이들을 버리고 죽도록 내버려 둔 모양"이라고 말했다.

고양이들을 안고 집으로 돌아온 스패툴라 씨는 최근 강아지를 출산한 이웃집 반려견의 도움을 빌리기로 했다. 그는 "출산 후 예민해진 어미 개가 새끼 고양이들을 받아들일지 확신이 서지 않았지만 달리 방법이 없었다"고 말했다.

스패툴라 씨와 남편이 함께 이웃집을 방문해 어미개의 품에 새끼 고양이들을 놓아뒀다. 그러자 새끼 고양이들이 어미개의 젖을 찾아 물었고, 어미 개는 젖을 내주며 미소까지 보였다.

스패툴라 씨는 이 광경을 보고 영상에 담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게시하고 "다행히도 자연은 인간보다 동물들에 더 따뜻한 심성을 준 것 같다"고 적었다. 영상엔 '좋아요' 약 1만 5,000개가 달렸으며 조회수는 52만 회를 넘었다.

한편 미국의 반려동물 및 라이프스타일 전문 온라인매체 '더네스트'는 새끼 고양이에게 어미의 젖을 물리지 못할 경우엔 개의 모유를 먹여도 건강상에 문제될 것이 없으며 스스로 식사량을 조절할 수 있다는 점에서 분유 급여보다 낫다고 보도했다.

김서로 인턴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ㆍ김정은 12시간 동행… ‘평화, 새로운 시작’ 움튼다
이국종 “발제 도중 ‘그만하라’며 끊기는 처음… 치욕이었다”
“통일되면 옥류관 냉면과 맛 겨루기 해볼 겁니다”
차도로 미끄러진 '위험천만' 유모차 사고 막은 택배기사
정상회담장에 걸린 금강산 그림 “아리랑고개 넘는 심정으로 그렸죠”
꺾이지 않는 제주 집값 “고공행진”
“안태근, 성추행 덮으려 유례없는 인사 보복”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