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09.14 18:33

하늘이 도운 박성현, 에비앙 챔피언십 1라운드 전면 취소

등록 : 2017.09.14 18:33

[한국스포츠경제 정재호]

박성현./사진=LPGA 제공.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 첫날 경기가 폭우로 전면 취소되는 상황이 발생했다.

이날 11번 홀에서만 5오버파를 친 박성현에게는 천운이 따른 결과다.

마이크 완 LPGA 커미셔너는 14일(한국시간) 에비앙 챔피언십 1라운드 전면 취소를 발표했다. 다음 날 첫날과 같은 티타임으로 경기를 진행하고 전체 경기를 54홀로 축소 진행한다고 덧붙였다. 경기가 열린 에비앙 지역에서는 이날 새벽부터 거센 비바람이 몰아쳤다. 이에 따라 1라운드가 경기 시작 2시간19분만에 중단됐고 끝내 첫 라운드가 전면 취소됐다.

하늘이 도운 박성현으로서는 최악의 난조를 만회할 기회를 얻었다. 박성현은 이날 유소연, 렉시 톰슨(미국)과 한 조로 10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그런데 11번 파4홀에서 티샷이 러프로 향하고 서드샷이 벙커에 빠지는 등 어려움을 겪었다. 급기야 벙커샷이 펜스 밖으로 튀어 벌타를 받았고 다음 샷이 다시 벙커에 빠지는 등 극도의 난조를 보였다. 결국 7온 2퍼트로 이 홀에서 무려 5오버파를 쳤다.

앞서 박성현은 지난 달 캐나다 퍼시픽 여자 오픈 우승 이후 2주간 휴식을 택했다. 그 여파가 초반 경기력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분석됐다. 박성현은 1라운드가 취소되면서 다시 일어설 기회를 잡았다.

정재호 기자 kemp@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이슈+] 지나가 이제 진짜 넘어야 할 '루머의 벽'

'파리ㆍLA' 2024ㆍ2028 올림픽 개최지 확정

금융권 취업박람회 '7,000명 몰렸다'…북새통 00은행, 무슨 일이?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한, 현송월 등 예술단 사전점검단 방남 전격 중지
문 대통령 만난 민노총 “이달 노사정 대표자회의 참석”
청와대ㆍMB 추가대응 자제… 확전 가능성은 여전
‘4대강 자료 파기 의혹’ 현장조사… 수자원공사 “조직적 파기? 사실무근”
트럼프 “셧다운 오는데 민주당은 불법 이민 얘기만”
“北 ‘한국을 이용해 미국을 끌어내라’ 간부들에 지시”
[SF, 미래에서 온 이야기] 인간의 노예에서 반란군으로 다가온 로봇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