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재호 기자

등록 : 2017.09.14 10:24
수정 : 2017.09.14 10:40

김동철 “추미애, 시정잡배 수준 망언”

등록 : 2017.09.14 10:24
수정 : 2017.09.14 10:40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14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부결 이후 국민의당 내 반 더불어민주당 기류가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원내 지도부가 나서 추미애 민주당 대표 등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등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준을 앞두고 두 당 사이의 감정의 골이 점점 깊어지는 모양새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추 대표가 김이수 임명동의안 부결의 책임을 국민의당 탓으로 돌리며 시정잡배 수준의 망언만 늘어놨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민주당의 부결 책임론이 어처구니가 없다. 부결이 악이고 가결이 선이라면 표결은 왜 했냐”며 “이번 일을 계기로 민주당 내 잠복한 계파 패권주의의 민 낯이 그대로 드러났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원내대표는 최근 추 대표가 국민의당을 향해 “더 이상 형제의 당이 아니다”라고 언급한 데 대해서도 강한 불만을 나타냈다. 그는 “누구 맘대로 형제인가. 백 번 양보해 그렇다고 하더라도 언제 형제 대우 한번을 해줬나. 오만도 이런 오만이 없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또 “자유 투표, 무기명 비밀투표임을 알면서도 부결의 책임을 오롯이 국민의당에 넘기는 것은 적반하장이자 책임을 모면하려는 얄팍하고도 졸렬한 마타도어”라며 “책임은 내부 표 단속을 제대로 못 한 여당, 민주당에 있다”고 거듭 주장했다.

이용호 정책위의장도 민주당 비판에 가담했다. 이 의장은 “김이수 부결 이후 국민의당 의원들이 포옹하고 환호했다는 가짜뉴스를 생산 유표하고도 민주당은 사과하지 않았다. (이건) 허위사실 유포로 고소해야 할 사안”이라며 “구제불능인 당과 협치를 기대했던 국민의당이 순진했다. 상대는 협치할 생각도 능력도 자질도 없다”고 비난했다.

정재호 기자 next88@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전술핵 재배치, 정치적 상징일뿐… 군사 실효성 낮아”
[뒤끝뉴스] “폭탄주 10잔? 끄떡 없어요” 안철수의 주사(酒史)
타우러스 미사일 1발을 쏘기까지 석 달 기다린 사연
하얀 가발, 붉은 법복… 아프리카 법정은 아직 영국 식민지?
[인물360˚] ‘코피노’는 그저 아버지다운 아버지를 원한다
남경필ㆍ이재명, 경기지사 선거전 시작됐나?... 신경전 치열
[나를 키운 8할은] 영화제작자 심재명 '엄마와 가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