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성택 기자

등록 : 2018.01.09 15:50
수정 : 2018.01.09 18:24

고혈압ㆍ당뇨 전단계 진단 10명 중 3명은 10년 내 발병

등록 : 2018.01.09 15:50
수정 : 2018.01.09 18:24

게티이미지뱅크

건강검진에서 고혈압이나 당뇨병 전(前)단계로 판정 받은 성인 10명 중 3명은 10년 이내 관련 질병을 겪게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과체중이나 음주, 가족력 등이 질병에 걸릴 확률을 높였다.

9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이런 내용을 담은 ‘질병 전 단계 수검자의 사후관리 강화를 위한 자가건강관리 활성화 방안 연구’ 보고서를 내놨다.

2006~2007년 건강검진을 받은 사람 중 ▦고혈압이 나타나기 직전의 단계인 사람(41.0%) ▦당뇨병 전단계인 사람(17.4%) ▦고혈압과 당뇨병 모두 정상인 사람(41.0%) 등 3부류의 567만1,607명을 선정했다.

이들의 건강상태를 2015년까지 10년간 추적한 결과 고혈압 또는 당뇨병, 고혈압과 당뇨병이 함께 오는 복합질환, 관련 합병증 등에 걸린 사람은 4명 중 1명 꼴(25.6%)이었다.

정상군과 전단계군의 격차는 컸다. 정상군에서는 이들 병에 걸린 비율이 17.2%로 나타났지만, 전단계군에서는 31.3%로 2배 가까이 높아졌다. 당뇨병 전단계군과 고혈압 전단계군은 각각 병에 걸린 비율이 37.0%, 28.9%였다. 건보공단은 “과체중이거나 가족력이 있거나, 총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거나, 음주를 하는 사람일수록 병이 더 많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검사장급 10명 승진.. 윤석열 중앙지검장 유임
“한국 대표팀, 아무 것도 안 해” 월드컵 전설들 ‘쓴 소리’
여학교 ‘정복’했다며 나체 셀카 찍어 올린 남성
알바 식당 주인은 목 매 숨지고 여고생은 실종 미스터리
정진석 “한국당 완전히 침몰… 건져내 봐야 어려워”
“100억 모은 비결요? 주식은 버는 것보다 잃지 않는게 중요”
‘한국 最古 세탁소’ 조선호텔 세탁소 104년 만에 폐점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