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성택 기자

등록 : 2018.01.09 15:50
수정 : 2018.01.09 18:24

고혈압ㆍ당뇨 전단계 진단 10명 중 3명은 10년 내 발병

등록 : 2018.01.09 15:50
수정 : 2018.01.09 18:24

게티이미지뱅크

건강검진에서 고혈압이나 당뇨병 전(前)단계로 판정 받은 성인 10명 중 3명은 10년 이내 관련 질병을 겪게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체중이나 음주, 가족력 등이 질병에 걸릴 확률을 높였다.

9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이런 내용을 담은 ‘질병 전 단계 수검자의 사후관리 강화를 위한 자가건강관리 활성화 방안 연구’ 보고서를 내놨다.

2006~2007년 건강검진을 받은 사람 중 ▦고혈압이 나타나기 직전의 단계인 사람(41.0%) ▦당뇨병 전단계인 사람(17.4%) ▦고혈압과 당뇨병 모두 정상인 사람(41.0%) 등 3부류의 567만1,607명을 선정했다.

이들의 건강상태를 2015년까지 10년간 추적한 결과 고혈압 또는 당뇨병, 고혈압과 당뇨병이 함께 오는 복합질환, 관련 합병증 등에 걸린 사람은 4명 중 1명 꼴(25.6%)이었다.

정상군과 전단계군의 격차는 컸다. 정상군에서는 이들 병에 걸린 비율이 17.2%로 나타났지만, 전단계군에서는 31.3%로 2배 가까이 높아졌다. 당뇨병 전단계군과 고혈압 전단계군은 각각 병에 걸린 비율이 37.0%, 28.9%였다. 건보공단은 “과체중이거나 가족력이 있거나, 총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거나, 음주를 하는 사람일수록 병이 더 많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20대에 마약, 40대 전과3범 ‘비참한 쳇바퀴’
[단독] 대검, 朴 정부 유력인사 감싸기?... 비위첩보 보고한 수사관 경질
오늘 남북 차관급 실무회담… ‘北 평창 참가’ 논의 집중
[겨를] 운전해라... 프로포즈해라... 강요받는 '남자다움'
북한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놓고 불거진 ‘잡음’
정부는 '가상증표', 청와대는 '암호화폐'... 이유는?
“종부세, MB정부 이전 수준으로 강화” 이번엔 다주택자에 먹힐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