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권경성 기자

등록 : 2018.01.28 21:28
수정 : 2018.01.28 23:21

외교부 “러시아 게스트하우스 화재로 한국인 4명 부상”

등록 : 2018.01.28 21:28
수정 : 2018.01.28 23:21

유명 관광지인 바이칼호 알혼섬

“2명 중상… 생명엔 지장 없어”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 한국일보 자료사진

러시아 유명 관광지인 바이칼 호수 알혼섬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28일(현지시간) 불이 나 우리 국민 4명이 부상을 당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이날 “현지시간으로 오늘 오전 5시(우리 시간 오전 6시)쯤 러시아 이르쿠츠크 알혼섬 다리아나 게스트하우스에서 화재가 발생해 4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며 “게스트하우스에 숙박 중이던 우리 국민 8명 가운데 2명이 중상, 2명이 경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나머지 한국인 4명은 인근 게스트하우스로 대피했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중상자 2명은 척추와 다리에 골절상을 입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고, 경상자 2명은 가벼운 찰과상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중상자 2명은 응급 헬기로 후송돼 이르쿠츠크 시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알혼섬은 동(東)시베리아의 중심 도시인 이르쿠츠크로부터 300㎞ 떨어진 유명 관광지다.

외교부 관계자는 “주(駐)이르쿠츠크총영사관은 추가적인 우리 국민 피해 여부를 지속 파악하는 한편, 향후 피해자 가족의 현지 방문 등 필요한 영사 조력을 제공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4 3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