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서희 기자

등록 : 2018.03.29 06:00
수정 : 2018.03.29 09:37

한국당 “박근혜 전 대통령 불쌍하다” 논평 논란

등록 : 2018.03.29 06:00
수정 : 2018.03.29 09:37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속행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의혹이 제기될 당시 집권 여당이었던 자유한국당이 28일 박 전 대통령 수사 결과와 관련 “이제는 농단 주범이 책임을 말해야 한다”는 제하의 논평을 내 논란이 일고 있다.

홍지만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박 전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행적을 놓고 제기된 밀회설, 종교의식 참석설, 미용시술설 등의 의혹이 사실무근으로 밝혀졌다며 “박 전 대통령이 업무를 잘못했다고 탓을 했으면 됐지 7시간의 난리굿을 그토록 오래 벌일 일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홍 대변인은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이 최순실을 만난 것도 사전에 예약된 만남일 뿐”이라며 “권력의 정점에 있으면서도 그런 광풍을 저지하지 못해 수모를 당하고 결국 국정농단이라는 죄목으로 자리에서 끌려 내려온 박 전 대통령이 인간적으로 불쌍하다”고 했다.

그는 또 “이처럼 거짓말을 일삼았던 세력에게 참회와 자숙을 요구한다. 세월호 7시간을 원망하며 촛불을 들었던 사람들도 예외가 될 수 없다”며 이번 지방선거에서 이들에 대한 단죄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홍지만 대변인이 지난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대북 관련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후 홍 대변인은 논평 내용을 두고 “적반하장”이란 비판이 쏟아지자 “박 전 대통령이 인간적으로 불쌍하다”는 대목을 “박 전 대통령이 편파적으로 수사 받았던 게 사실이다”라고 고쳤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철성 “드루킹 수사, 의구심 드린 것 잘못… 수사 은폐는 아냐”
“단 한 걸음도 멈추면 안돼” 한진일가 수상한 ‘VIP 의전’
삼성 ‘일베’ 지원의혹에 유민아빠 “갤럭시, 팽목항에 던질 것”
북한서 대형 교통사고… 중국인 관광객 32명 사망, 2명 중상
최종구, 지배구조 연일 압박…고민 깊어지는 삼성생명
野 ‘바둑이 비밀호칭’ 의혹에 “文대통령 답하라” 맹폭
“마음 무너진다”… 몸 상태 SNS에 공개한 한예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