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오수정 인턴 기자

등록 : 2017.04.13 17:44

보스턴마라톤이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불리는 이유는…

등록 : 2017.04.13 17:44

2016년 열린 제120회 보스턴마라톤대회 결승선 지점. 보스턴=AP연합뉴스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마라톤 대회인 보스턴마라톤은 지역민들에게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불린다.

121년에 달하는 역사와 전통만큼 그 규모와 경제 효과도 특별하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오는 18일(한국시간) 새벽 출발총성을 울리는 2017년 레이스 참가인원을 3만 명이라고 밝혔다. 이들 중 6,200명은 미국 밖 94개국에서 온 선수들이다. 미디어 관련 인력만 1,000명에 달한다. 이들의 숙박ㆍ관광비용, 선수들을 응원하는 가족들과 관중들의 소비효과 등을 포함해 주최 측은 1억 9,220만 달러를 지역 경제에 공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화로 약 2,171억 원에 달하는 금액이다. 지난해는 1억8,888만 달러(약 2,033억 원)의 수입을 올렸다.

먼저 선수들의 참가비는 311달러로 책정됐다. 3만 명의 참가비로만 약 933만 달러(약 105억 원)를 벌어들이는 셈이다. 또한 보스턴선수협회(BAA)에서 주최하는 5km 대회와 박람회 등이 부대행사로 열린다. 이 부대행사에만 약 1만 명이 참가할 예정이라고 조직위원회는 밝혔다.

대회를 관리하는 보스톤선수협회 토마스 그릴크 회장은 “거의 모든 사람들이 지역 기업을 애용할 것”이라며 대회의 경제 유발 효과를 자신했다.

오수정 인턴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PD수첩 사건ㆍ세월호 수사 방해… 줄줄이 타깃
사우디 노동자 출신 첫 원내대표 김성태의 변신 이력
신연희 강남구청장 이번엔 친인척 채용 청탁 의혹
수능 최고점자 2人의 비결은… “포기할 건 과감히 포기했어요”
“도로 친박당 안돼” 중립지대 표심 김성태에 몰려
전 NBA 스타 로드먼 “내년 2월, 북한-괌 농구경기 추진 중”
쓸쓸한가? 황홀하다!... 강경 곰삭은 풍경 속으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