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소라 기자

등록 : 2018.04.02 14:29
수정 : 2018.04.02 23:25

김생민 "실망 시켜 죄송" 미투 폭로에 사과

“10년전 회식자리서 잘못된 행동”

등록 : 2018.04.02 14:29
수정 : 2018.04.02 23:25

출연 프로그램 하차 여부 논의

방송인 김생민이 10년 전 성추행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근검절약을 강조하며 ‘스튜핏’과 ‘그뤠잇’이라는 유행어를 만들어낸 인기 개그맨 김생민(45)씨가 10년 전 방송 스태프를 성추행했다는 ‘미투(#Me Too)’ 폭로가 나오자 이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김씨는 2일 소속사 SM C&C를 통해 “10년 전 출연 중이었던 프로그램의 회식 자리에서 잘못된 행동을 했다”며 “불미스러운 일로 실망시켜 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날 한 매체는 김씨가 2008년 한 방송프로그램 촬영을 마친 후 노래방 회식 자리에서 스태프 2명을 성추행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생민은 피해자 중 1명에게는 사건 발생 직후에 사과를 했지만, 다른 1명에게는 지난달 사과를 했다.

김씨는 피해자 1명에게 뒤늦게 사과한 이유에 대해 “그 당시 상대방이 상처를 받았다고 인지하지 못했고 최근에서야 피해 사실을 전해 듣게 되었다”며 “너무 많이 늦었다는 것을 알지만 그 분을 직접 만나 뵙고 과거 부끄럽고, 부족했던 제 자신의 행동에 대해 머리 숙여 진심으로 사죄드렸다”고 밝혔다. 김씨는 “그 날 제가 그 자리에 없었다면, 그런 행동을 하지 않았다면 이런 불미스러운 일에 저와 함께 일해주시는 분들이 피해를 받지 않았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모든 것이 저의 잘못”이라고 덧붙였다.

김씨는 1992년 KBS 특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KBS2 ‘연예가중계’와 MBC ‘출발 비디오여행’, SBS ‘동물농장’에 고정 출연하며 리포터와 진행자로 활동해왔다. 지난해 팟캐스트 방송 ‘김생민의 영수증’이 인기를 끌면서 두각을 나타났다. ‘김생민의 영수증’은 KBS2에 편성돼 방송 중이다. 김씨는 최근 인기를 바탕으로 MBC ‘전지적 참견 시점’과 tvN ‘짠내투어’, MBN ‘오늘 쉴래요?’ 등 10개 프로그램에 출연 중이다. 각 방송사는 김씨의 프로그램 하차 여부를 논의 중이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풍계리 행사 남측 기자단 막판 합류… 김정은 참관 가능성도
깜짝 기자회견에 칭찬 릴레이… 한미 정상 ‘상호 신뢰’ 재확인
“검찰, 왜 억지로 나를 엮느냐” 소리 친 MB
트럼프, 북미회담 연기 언급에... 싱가포르 언론들 화들짝
[짜오! 베트남] 서구 은행 철수 러시… 트렌드냐 우연의 일치냐
'페이스 메이커' 희망자 받아 국가대표 선발한 빙상연맹
K-9 폭발부상자 “나는 실험체… 국가유공자 지정해달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