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빈 기자

등록 : 2018.03.06 16:34
수정 : 2018.03.06 20:18

‘북한판 청와대’ 노동당사에 남측 인사 첫 초대

김정은, 특사단 접견 환대

등록 : 2018.03.06 16:34
수정 : 2018.03.06 20:18

‘은둔형’ 김정일과 차별화

할아버지 김일성 스타일 차용

정상국가 지도자 면모 드러내려

북한을 방문 중인 정의용 수석 대북특사(오른쪽)와 서훈 국가정보원장(왼쪽) 등 특사단이 지난 5일 평양에서 열린 만찬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와 환담하고 있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5일 남측 대북특사단을 평양 소재 노동당 청사 본관에서 맞았다. 노동당 청사가 남측에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노동당 위원장으로서 자신의 ‘안방’에서 남측 당국자들을 만난 것으로 외빈 숙소인 백화원초대소를 접견 장소로 사용했던 아버지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확연히 대비된다.

노동당 청사는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확대회의와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 등 주요 정책들이 결정되는 곳이다. 지난 1월 1일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선언했던 신년사를 포함해 그간 신년사를 직접 발표한 곳도 노동당 청사였다. 당이 모든 정책을 결정하는 북한 정치체계 특성을 고려하면 남측의 청와대에 해당하는 셈이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대남 특사로 방남했던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청와대에서 맞았던 것과 의전 수준을 맞췄다는 평가다.

또 조선중앙TV 등 북한 매체들은 ‘혁명의 수뇌부’, ‘당중앙’ 등으로 최고지도자를 언급할 때면 상징적으로 3층짜리 건물인 노동당 청사 사진을 내보내곤 한다. 건물 꼭대기 중앙에 노동당 마크가 새겨져 있고, 그 위에 노동당기가 펄럭이는 노동당 청사는 평양시 중구역 창광거리 창광동에 자리 잡고 있다. 북한은 핵ㆍ미사일 개발에 공을 세운 과학자, 기술자, 전투기 조종사 등 공헌자들과 김 위원장의 기념사진을 찍을 때도 노동당 청사를 배경으로 자주 사용했다.

의전뿐 아니라 정상국가의 정상적 지도자로서의 면모도 드러내려 한 것으로 보인다. 한 북한 전문가는 “퍼스트레이디인 이설주를 만찬에 착석시키고, 남측 대표단과 둥근 테이블에 앉아 환담하는 등 어느 나라 지도자와 다를 바 없는 모습을 보여주려 했다”고 지적했다.

김정일 위원장은 백화원초대소나 대동강영빈관 등 공식 업무 공간 바깥에서 남측 인사들을 만나왔다. 반대로 김일성 주석은 자신의 집무실에서 외빈들을 만나 온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은둔형 지도자로 불렸던 아버지와 차별화하고 할아버지 김일성의 모습을 차용해온 김정은 위원장 스타일의 연장선이라는 시각도 나온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판사 블랙리스트 문건, 이규진 지시로 조직적 삭제
김경수 구속영장 기각… 법원 “드루킹과 공모ㆍ범행 가담 다툼 여지”
“국민연금 보험료율 9%서 11~13.5%로 올려야”
이거 실화냐…손흥민 뛰고도 171위 말레이시아에 충격패
2022 대입 개편안, ‘안정’에 방점 찍었지만 현장은 혼란 더해
구로구 아파트서 벽돌 떨어져 주민 2명 부상…경찰 수사
인도 남부 케랄라주 “100년래 최악” 홍수로 최소 300명 사망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