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아람 기자

등록 : 2018.02.09 04:40
수정 : 2018.02.09 07:39

[단독] MB 차명 의심 재산, 부동산만 전국 10여곳

등록 : 2018.02.09 04:40
수정 : 2018.02.09 07:39

압수수색ㆍ소환조사 과정에서

검찰, 자산리스트 추가 확보

재산관리인 이병모ㆍ이영배 外

2, 3명 더 있는 정황도 포착

실소유주로 드러나면 세금탈루

비자금 조성땐 횡령처벌도 가능

검찰이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재산관리인 4, 5명을 두고 ‘도곡동 땅’ 등 전국 10여 곳의 차명재산을 관리한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DAS) 지분까지 이 전 대통령이 실제 소유한 것으로 확인될 경우 조세포탈 등 혐의로 사법 처리가 불가피하다는 관측이 나온다.

8일 한국일보 취재 결과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신봉수)는 이 전 대통령이 전국 10여 곳에 차명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의심,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 전 대통령 관련 의혹의 출발선인 서울 도곡동 땅뿐 아니라 충북 옥천군 임야 2곳과 경기 가평군 일대 밭ㆍ임야 및 별장, 경남 고성군 일대 밭과 임야가 그 대상이다. 경북 군위군ㆍ대전 유성구ㆍ경기 화성시ㆍ경북 영주시에 있는 임야들도 검찰은 의심하고 있다. 가평 별장의 테니스장은 이 전 대통령 자금관리인으로 알려진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이 설치부터 관리까지 도맡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재산의 명목상 주인은 MB 처남 고(故) 김재정씨 부인 권영미씨다. 보통 사망 후 부인과 자녀에게 고루 상속되는 것과 달리, 김씨 사망 후 집과 리조트 회원권만 자녀에게 상속됐고, 거액의 부동산과 회사 지분 등은 권씨가 물려 받았다.

앞서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안방과 같은 서울 서초구 영포빌딩을 압수수색해 김재정씨 재산 상속 과정에 관련한 내용이 청와대에 보고된 문건과 이병모 국장이 관리하는 재산 목록을 발견했다. 검찰은 자료 분석 및 관계자 소환 조사에서 도곡동 땅 판매금과 다스 지분 실소유주가 이 전 대통령 측이라는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통령 큰누나 고(故) 이귀선씨의 아들 김동혁씨가 물려 받은 경기 부천시 공장 부지와 서울 용산구 이촌동 상가 등에 대해서도 김동혁씨로부터 “내가 상속 받은 재산은 차명재산”이라는 진술을 확보, 이 전 대통령과의 연결고리를 쫓고 있다.

검찰은 수사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 자금관리인으로 이미 알려진 이병모 국장과 다스 협력사 금강 대표 이영배씨 외에도 재산관리인이 2, 3명 더 있었던 정황을 포착했다. 이 중 재산관리인 A씨를 최근 소환 조사한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차명재산으로 의심되는 자산 목록을 추가로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통령이 차명 보유했다는 의혹을 받는 부동산이 늘어감에 따라 이와 관련된 위법성 여부가 관심이다. 검찰이 확보한 재산 목록이 모두 이 전 대통령이 실소유한 것으로 드러나면 소득세 및 양도세 탈루 혐의 적용이 가능하다. 탈루 액수가 연간 10억원 이상이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조세포탈 혐의가 적용된다. 차명 보유한 재산으로 비자금을 조성했을 경우 횡령 등 혐의로 처벌받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외부로 드러나는 강제수사를 자제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검찰은, 올림픽 종료 후 이 전 대통령을 불러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남북 평화정착ㆍ경제공동체가 진정한 광복”
패전일 맞은 야스쿠니신사의 두 모습
[단독] 활동 중단한 ‘화해치유재단’, 月평균 인건비만 1940만원
송영길, 안희정 1심 무죄에 “제 딸이 엄청난 항의 메시지 보내”
제주 우도 해상서 대형 화물선끼리 충돌
“MB 국정원, 인터넷서 검색 수집한 정보로 DJ 뒷조사 공작”
국민연금 매달 100만원 넘게 받는 가입자 20만명 넘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