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승임 기자

등록 : 2017.08.13 17:00
수정 : 2017.08.13 17:17

경찰 수뇌부 갈등에 김부겸 장관, 대국민사과

등록 : 2017.08.13 17:00
수정 : 2017.08.13 17:17

김 장관 “이철성ㆍ강인철, 상호비방 중단 안 하면 엄중 책임 물을 것”

이철성ㆍ강인철도 고개 숙여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왼쪽 세번째)과 이철성 경찰청장(왼쪽 두번째),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오른쪽) 등 경찰 지휘부가 13일 오후 경찰청에서 열린 경찰 지휘부 회의에서 SNS 게시글 삭제지시 의혹과 관련, 국민에게 사과하고 있다. 류효진기자 /2017-08-13(한국일보)

지난해 촛불집회 당시 ‘민주화의 성지’를 언급한 광주경찰청의 페이스북 공지글 삭제 외압을 두고 경찰 수뇌부 간 유례 없는 공방이 벌어진 가운데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13일 “당사자간 상호 비방이 계속되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중히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김 장관은 이어 “최근 벌어진 일련의 사태에 대해 국민 앞에 엎드려 사죄드린다”며 대국민사과를 했다.

김 장관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사에서 전국 지휘부 화상회의를 열고 “경찰에 대한 질타로 국민 여론이 들끓고 있다”며 머리를 숙였다. 수뇌부 간 갈등을 봉합하기 위해 김 장관이 마련한 이날 회의에는 경찰청사에만 과장급 이상 간부들이 80여명 모였으며 당사자인 이철성 경찰청장과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도 참석했다.

이 청장은 “경찰 조직 책임자로서 깊이 반성하며 저를 포함한 지휘부 모두가 심기일전해 국민 안전을 지키는 본연 직무에 매진하겠다”며 90도로 고개를 숙였다. 강 학교장 역시“깊이 반성하고 앞으로 이런 일이 없게 하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대국민사과문에서 “불미스런 내홍의 목욕물을 버리려다 검경수사권 조정과 인권경찰로의 재탄생이라는 아기까지 버릴 수는 없지 않느냐”며 “경찰에게 다시 한 번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이번 사태로 최대 현안인 검경 수사권 조정이 경찰에 불리한 방향으로 흐르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김 장관은 또 수뇌부를 향해 “이번 문제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지휘권 행사를 고민하다가 경찰에게 다시 한 번 명예회복의 기회를 주기로 했다”는 점을 언급하며 ‘뼈를 깎는 반성’을 재차 주문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중국 경호원에 집단 폭행당한 ‘한국 언론’
폭행 경호원, 코트라가 고용한 듯... 현장 지휘는 중국 공안이
문 대통령 “최근 어려움 역지사지 기회… 더 큰 산 쌓아야”
인권침해 방지용 창문 막아버린 강남경찰서
‘한국판 콘에어’ 해외도피사범 47명, 전세기로 국내 송환
미국 강온파 이견으로 2주째 추가 대북 제재 무소식
홍준표, 아베 총리 만나 '한미일 자유주의 핵동맹 추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