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재용 기자

등록 : 2018.07.12 10:31
수정 : 2018.07.12 10:36

편의점가맹점협회 “최저임금 인상 재 논의 안 되면 동시 휴업”

등록 : 2018.07.12 10:31
수정 : 2018.07.12 10:36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 회원들이 12일 오전 서울 중소기업중앙회 기자실에서 최저시급 인상에 따른 지원대책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전편협)가 최저임금의 업종별 차등화 재논의 등을 촉구하며 요구사항이 수용되지 않으면 전국 7만여 개 편의점의 동시 휴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편협은 12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위원회가 최저임금의 업종별 차등화를 부결하고, 2019년도 최저임금의 대폭 인상을 추진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편협은 우선 최저임금의 업종별 차등화를 재논의 하고 내년도 최저임금을 동결하라고 촉구했다.

성인제 전편협 공동대표는 “2018년도 최저임금이 7,530원 인상으로 편의점들은 정상적 운영을 하지 못하는 등 이미 한계에 다다른 상태”라며 “최저임금위원회는 영세소상공인들을 범법자 또는 빈곤층으로 전락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하여 최저임금의 업종별 차등화를 재논의 하고 내년도 최저임금의 대폭 인상을 추진하려는 계획을 철회하고 최저임금을 동결하라”고 촉구했다.전편협은 아울러 영세ㆍ중소 가맹점의 신용카드 수수료 구간을 5억원에서 7억원으로 확대하라고도 요구했다

전편협은 이러한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단체행동에 나설 것임을 경고했다.

성 대표는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는 편의점 업계의 위기에 대한 해소 방안 요구와 업계의 위기를 알리기 위해 7만여 편의점의 전국 동시 휴업까지도 추진할 계획”이라며 “특히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기준법의 5인 미만 사업장 확대적용이 추진될 경우, 편의점은 생존권과 지불능력 확보를 위해 야간 시간대 상품 및 서비스 판매가를 10~20%를 인상하는 안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편협은 또 종량제봉투 판매와 교통카드 충전 등 편의점이 수행하는 공공기능도 거부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전 대표는 “사실상 역마진인 종량제봉투 판매와 교통카드 충전, 공병 매입, 공공요금 수납 등 편의점의 공공기능을 단계별로 축소 또는 거부할 방침”이라며 “편의점들은 내년도 최저임금을 대폭 인상하려는 최저임금위원회의 결정을 예의 주시하고 있으며 향후 전국 7만여 편의점이 단결해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법원 “세월호 참사 국가책임 인정” 4년만에 판결
[단독] 탈북자가 우리 군사기밀 외국 정보원에 팔아 넘겼다
4살 아이는 뜨거운 차 안에서 발버둥치다 죽어갔다
태국 동굴 소년들 첫 인터뷰… “엄마한테 혼날까 봐 겁났다”
박용만 “최저임금 충격으로 한계기업 급증 우려… 재정이 역할 해야'
워마드 이번엔 아동 살해 예고…경찰 수사
‘아이스 댄스’ 민유라 “겜린, 나태해져… 후원금도 그의 부모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