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우 기자

등록 : 2018.01.10 15:35
수정 : 2018.01.10 15:36

[CES 2018]현대‘기아차, 신차에 초당 1기가 처리하는 시스코 네트워크 적용

등록 : 2018.01.10 15:35
수정 : 2018.01.10 15:36

이더넷 차량 이미지.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그룹이 내년 이후 출시되는 신차에 세계 최대 네트워크 장비 업체 시스코의 통신망을 깔고 커넥티드카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린다.

세계 최대 가전ㆍ정보통신(IT) 전시회에 참가한 현대ㆍ기아차는 9일(현지시간) 시스코와 함께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개발 프로젝트를 발표했다.양사는 지난해 상반기부터 기술을 협력, 2019년부터 현대ㆍ기아차 신차에 시스코의 막강한 ‘차량 내 네트워크’(In Car Network)를 탑재할 예정이다.

커넥티드카는 차량 자체 생산 데이터, 외부 송수신 데이터양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지만, 현재 차량에 쓰이는 네트워크 통신은 데이터 처리 용량이 125~500kbps에 불과해 사실상 미래 차에 적용할 수가 없다는 지적이 많다. bps는 1초당 전송할 수 있는 비트 수를 말한다. 이에 따라 현대차그룹-시스코 동맹은 최소 100Mbps에서 최대 1Gbps의 전송 속도를 지원하는 차량용 ‘이더넷 통신’을 개발하고 있다. 이더넷을 사용하면 대용량 영상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처리할 수 있고, 차량 내 전자 제어기기를 무리 없이 늘릴 수 있다.

황승호 현대차그룹 차량지능화사업부 부사장은 “미래 혁신을 주도하기 위해 현대·기아자동차는 세계 최고의 업체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을 꾀하고 있다”며 “그 중에서도 시스코와는 가장 긴밀하고 강력한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황 부사장은 “중장기적으로 차량 네트워크, 보안 분야에서 커넥티드카 신기술 혁신을 이루는 것이 목표”라며 “그 첫 번째 단계로 2019년 양사 협업 결과가 적용된 첫 차량이 시장에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라스베이거스=김현우기자 777hyunwo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멀쩡한 거 같은데? 군대 안 갔다와 눈치가 영~” 폭언 넘어 혐오의 말 예사
'도심이 불바다' 뜬 눈으로 밤새운 인천 주민들
김정은, 함경북도 경제시찰… “벼르고 벼르다 나왔는데 말이 안 나와”
관공서에선 “아버님” 옷가게선 “언니”… 이런 호칭 우리말 예절 아니에요
문희상 '연말까지 개헌안 합의 최선', 개헌 불씨 지펴
류여해, 김병준 비대위원장 내정에 “한국당 죽었다”
블록버스터 번역가 숨겨라… 이상한 숨바꼭질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